• 회원가입
  • 마이페이지
  • 로그인
  • RSS

인천in 메일링 서비스

메일링 신청
상단버튼

뉴스


"인천역사문화센터, 잘못된 통·폐합의 전형"

인천경실련 "기존시설과 기능·업무 중복···논의 기구 만들어야"

18-01-10 17:30ㅣ 윤성문 기자 (pqyoon@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이메일 인쇄 스크랩


인천역사문화센터로 명칭 변경이 추진중인 강화역사문화센터. <출처=강화역사문화센터 홈페이지>


인천문화재단이 설치·운영하는 인천역사문화센터의 기능이 다른 시설과 중복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인천경실련)은 7일 논평을 내고 ”인천역사문화센터는 기존 인천시립박물관이나 인천시 역사자료관과 기능이 중복될 소지가 많다”며 “문화재단의 센터 설치와 운영은 잘못된 통폐합의 전형이다”고 밝혔다.

재단은 지난달 22일 열린 이사회에서 강화문화역사센터를 인천역사문화센터로 변경하는 직제 및 정원 규정안을 통과시켰다.
 
인천시와 재단은 정부의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 설립에 따른 업무 중복 방지를 명분으로 이번 변경을 추진했다.
 
이 안건은 시 문화예술과 및 문화재과 등의 승인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그러나 인천역사문화센터의 기능이 기존 시립박물관이나 시 역사자료관과 중복될 소지가 많다는 게 인천경실련의 지적이다.
  
인천경실련은 “이는 문화예술 지원기관이 역사까지 연구·조사하는 것"이라며 "애초 고유기능이 다른 문화재단과 강화문화역사센터의 전신인 강화문화역사재단을 통합한 것 자체가 잘못된 행정행위다"고 비판했다.

이어 “센터의 기능과 업무, 예산의 출처와 성격 등을 종합해 보면 인천역사문화센터는 재단이 아닌 시립박물관이나 시 역사자료관 등이 운영할 기관이다”며 “시와 재단은 제반 절차를 중단하고 의견수렴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목록보기
이 기자의 다른 뉴스보기
이전 페이지로 가기 맨위로

인천민주평화인권센터선학종합사회복지관강화뉴스중구자원봉사센터i신포니에타연수종합사회복지관인천교통방송(주)미추디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