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마이페이지
  • 로그인
  • RSS

인천in 메일링 서비스

메일링 신청
상단버튼

뉴스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학살 담은 영화 '해원'

영화공간주안, 시네마토크 '해원' 개최

18-05-08 18:13ㅣ 윤성문 기자 (pqyoon@gmail.com)
페이스북 트위터 이메일 인쇄 스크랩




다양성 예술영화관 영화공간주안은 오는 10일부터 영화 '해원'을 새롭게 상영한다.

해원은 일제 해방이후 한국전쟁기까지 전국 각지에서 발생한 민간인학살 전체를 조명한 다큐멘터리로, 구자환 감독이 2013년 선보인 국민보도연맹원 학살 사건을 소재로 한 '레드 툼'의 후속작이다.

이 영화는 유족과 주민들 인터뷰를 통해 당시 참혹했던 상황을 생생하게 재구성하며 여전히 가려져있는 진실에 대해 주목한다. 

이에 대해 구 감독은 “이런 참혹한 역사는 우리의 아버지, 할아버지의 이야기인데도 그 사실을 알지 못했다. 이 사실이 너무 부끄러워 영화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영화를 통해 '100만 민간인학살 사건'이 제대로 알려지기를 희망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영화공간주안은 12일 오후 3시30분 제22회 영화공간주안 시네마토크 2018 '해원'을 진행한다. 구 감독과 최홍이 출연자가 게스트로 참석하며, 영화 관람 이후 관객과의 대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자세한 상영 정보 및 관련된 내용은 영화공간주안 홈페이지(www.cinespacejuan.com)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목록보기
이 기자의 다른 뉴스보기
이전 페이지로 가기 맨위로

인천민주평화인권센터선학종합사회복지관강화뉴스중구자원봉사센터i신포니에타연수종합사회복지관인천교통방송(주)미추디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