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마이페이지
  • 로그인
  • RSS

인천in 메일링 서비스

메일링 신청
상단버튼

뉴스


'2018 플랫폼 아티스트 & 오픈스튜디오' 19일부터 열려

인천아트플랫폼, 입주작가 국내 22팀, 국외 예술가 2팀 참여

18-10-13 15:03ㅣ 배영수 기자 (intersin@hanmail.net)
페이스북 트위터 이메일 인쇄 스크랩

<이미지, 자료 제공 = 인천문화재단>


인천아트플랫폼은 오는
19()부터 <2018 플랫폼 아티스트 & 오픈스튜디오>를 개최한다.  20183월에 입주한 국내외 인천아트플랫폼 9기 입주 예술가 및 연구자들의 창작 과정과 그 결과를 선보이는 자리다.

 

인천아트플랫폼은 2009년 개관 이래로 레지던시 프로그램을 구심점으로, 시각예술, 공연 예술 등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의 활동을 지원해오고 있다. 올해에도 레지던시 프로그램의 가장 주요한 행사로 입주 예술가들이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작업한 결과물을 선보이는 전시 ‘2018 플랫폼 아티스트와 더불어 입주 예술가 자신의 스튜디오를 개방하여 시민들을 맞이하는 오픈스튜디오를 진행한다.


'오픈스튜디오에는 현재 입주하며 활동 중인 국내 22팀의 시각 및 공연, 연구·평론 분야의예술가와 각각 일본과 호주에서 활동하고 있는 국외 예술가 2팀도 함께 참여한다. 22개의 스튜디오는 각각 예술가들의 고유한 작품을 감상하는 장소가 되기도 하고, 관람객들과 대화하는 소통의 장이기도 하다.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결과보고 전시 플랫폼 아티스트에서는 시각 예술 분야의 작가와 연구·평론가들은 각자 자신의 예술적 세계를 전시장에 펼쳐낸다
입주 예술가 민성홍과 양정욱은 설치이라는 형식으로 대화를 완성해나가는 협업 작업 주고 받는 사이에를 선보이며, 전보경은 창고갤러리에서는 인천아트플랫폼 인근의 제왕 양복점을 운영하는 장인을 모티브로 노동의 의미를 이야기 하는 영상작업을 공개한다.

입주 예술가들이 아트플랫폼에 머물며 작업한 회화, 설치, 영상 및 퍼포먼스를 포함한 50여 점의 결과물은 1019일부터 1118(월요일 휴관)까지 진행된다.


이번 전시 기간 중 언론 및 미술전문 기자, 전문가 그리고 시민들의 투표로 2019년도에 다시 만나고 싶은 작가 1인을 선정할 예정이다. 전시를 보고 난 후, 설문지를 통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선정된 작가에게는 소정의 창작 지원금과 개인전 발표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의 부대프로그램으로 근로자(worker)와 플랫폼을 걷는다(walk)’는 뜻을 담은 <런치플랫폼 : 플랫폼, 워커스!>를 진행한다. 주중에 문화예술을 향유하기 어려운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점심식사 후 해설사(도슨트)와 함께 전시와 스튜디오를 둘러보는 프로그램이다. 오픈스튜디오가 진행되는 3일 동안 매일 12시부터 2시까지 진행되며, 관내 직장인이라면 단체로 신청 가능하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1016일까지 유선(032-760-1006) 또는 메일(hacho@ifac.or.kr)로 신청하면 된다.

 

1019()을 시작으로 <오픈스튜디오>3일간(10/19~21), 결과보고 전시 <플랫폼 아티스트>는 한달 간(10/19~11/18) 진행된다. 12시부터 18시까지 진행되며, 모든 관람료는 무료이다. 개막행사는 1019() 오후 530분에 2층 야외데크에서 다과와 함께 진행되며, ‘킹스턴 루디스카의 축하공연과 네트워크 파티가 이어진다. 자세한 프로그램 일정과 내용은 인천아트플랫폼 홈페이지(www.inartplatform.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목록보기
이 기자의 다른 뉴스보기
이전 페이지로 가기 맨위로

인천민주평화인권센터선학종합사회복지관강화뉴스중구자원봉사센터i신포니에타연수종합사회복지관인천교통방송(주)미추디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