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마이페이지
  • 로그인
  • RSS

인천in 메일링 서비스

메일링 신청
상단버튼

뉴스


수돗물 피해 소상공인 금융지원, 조건 추가 완화

음식점업에 이어 식료품 관련 제조업·도소매업 대출이자 절반 1,45% 시가 지원

19-08-27 11:04ㅣ 김영빈 기자 (jalbin@hanmail.net)
페이스북 트위터 이메일 인쇄 스크랩

          


인천시가 수돗물 피해 소상공인 특별금융지원의 조건을 추가 완화했다.

시는 지난달 1일부터 신용보증재단을 통해 업체당 2,000만원 한도로 100억원을 융자지원 중으로 음식점업에 적용하던 이자 1.45% 지원을 식료품 관련 제조업·도소매업(떡방앗간, 두부집, 반찬가게 등)으로 확대한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음식점업과 식료품 관련 제조업·도소매업은 은행 대출 이자 2.9% 중 1.45%만 부담하면 된다.

인천신용보증재단은 서구, 중구 영종, 강화지역 수돗물 피해 소상공인들에게 농협에서 최장 5년간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보증서를 발급하고 있으며 연 보증료는 평균 1.0%보다 다소 낮은 0.7%, 대출이자는 연리 2.9%인데 음식점업에 이어 식료품 관련 제조업·도소매업은 시가 이자의 절반을 지원한다.

일부 소상공인들은 시가 영업피해 보상이 아닌 대출 알선을 하는 것에 반발하고 있으며 지난 16일 현재 특별금융지원은 100억원 중 21억7,500만원이 나갔다.

한편 서구지역 식료품 관련 제조업은 243곳, 도소매업은 535곳으로 파악됐다.

 



목록보기
이 기자의 다른 뉴스보기
이전 페이지로 가기 맨위로

인천민주평화인권센터선학종합사회복지관강화뉴스중구자원봉사센터i신포니에타연수종합사회복지관인천교통방송(주)미추디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