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2024년 지역 블록체인 공공분야 확산사업 공모' 최종 선정
상태바
인천시, '2024년 지역 블록체인 공공분야 확산사업 공모' 최종 선정
  • 김영빈 기자
  • 승인 2024.06.18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원순환을 위한 환경실천 멤버십 통합서비스(에코허브플랫폼)’
한국인터넷진흥원, 국비 10억원 들여 연말까지 '에코허브플랫폼' 구축
자원순환 참여 앱 개발, 자원순환가게 사물인터넷(IoT) 장비 도입 등
자원순환가게(사진제공=인천시)
자원순환가게(사진제공=인천시)

 

인천시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2024년 지역 블록체인 공공분야 확산사업’ 공모에서 최종 선정돼 국비 10억원을 확보했다.

시는 공모 선정에 따라 과기정통부 산하 한국인터넷진흥원이 10억원을 들여 시가 제안한 ‘블록체인 기반 자원순환을 위한 환경실천 멤버십 통합서비스(에코허브플랫폼)’를 연말까지 구축한다고 18일 밝혔다.

시가 제시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는 분산신원증명(DID) 발급을 통해 개인정보 및 시민들의 자원순환 활동을 안전하게 분산 저장함으로써 개인의 활동 이력을 확인·증명하고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에코허브플랫폼’ 구축을 한국인터넷진흥원이 대행하는 것이다.

‘시민 주도형 자원순환 생태계’ 구현을 위한 이러한 플랫폼 구축에는 자원순환 참여 앱 개발 및 홍보, 자원순환가게 사물인터넷(IoT) 장비 도입을 통한 무게 측정 등 업무의 디지털화 실증 등이 포함된다.

한편 시는 광역시 중 처음으로 2021년 3개 구, 17곳에서 자원순환가게를 시범 운영한 뒤 2022년 8개 구, 56곳에서 302톤의 재활용품을 회수하면서 7,200만원을 보상했고 지난해에는 9개 군·구, 82곳에서 1,162톤을 회수하면서 6억6,900만원을 지급하는 등 실적이 급증하고 있다.

행정복지센터, 대형마트, 공원 등에서 운영하는 자원순환가게는 시민들이 플라스틱류, 병류, 종이류, 금속류, 섬유류 등 19종의 재활용품을 갖고 오면 현금(포인트)으로 보상하는 제도로 ‘에코허브플랫폼’ 구축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자원순환을 활성화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유제범 시 미래산업국장은 “‘에코허브플랫폼’ 구축이 ‘시민 주도형 자원순환 생태계’ 구현과 함께 블록체인 기반의 시민체감서비스 제공을 본격화하는 마중물 사업이 되길 바란다”며 “블록체인, 인공지능(AI) 등의 신기술을 접목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공공·민간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신산업을 선도하는 인천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