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절된 정책, 분리될 수 없는 삶'
상태바
'분절된 정책, 분리될 수 없는 삶'
  • 김영숙 기자
  • 승인 2013.12.12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문화재단, 2013 문화예술교육&문화복지 포럼 개최
 
12월 포럼_최종 이미지.jpg
 
 
 
인천문화재단(대표이사 김윤식)이 문화예술교육과 문화 복지에 대한 통합논의 자리를 마련한다. 17일(화) 오후 2시에 열리는 <분절된 정책, 분리될 수 없는 삶> 포럼이 바로 그것이다. 이 포럼은 문화예술교육과 문화 복지 영역의 정책 현황과 문제점을 짚어보고, 지역에서의 통합적 운영 방안을 고민하는 자리다.
 
포럼은 세션 2개로 나뉘어 진행된다. 일단 전체 문화예술교육과 문화복지 정책의 현황 및 문제는 이동연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가 발제를, 박영정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연구위원과 손경년 부천문화재단 문화예술본부장이 토론을 맡는다. 두 번째 세션은 지역에서의 통합적 운영 방안과 정책 제안 내용을 허은광 인천문화재단 문화사업본부장이 발제하고, 양효석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문화나눔본부장, 김재경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사회교육팀장, 김지원 광주문화재단 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 팀장이 토론자로 참여한다. 종합토론은 두 세션에서 나온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모든 참여자가 자유롭게 발언하는 형식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두 번째 세션은 특히 현재 문화예술교육과 문화복지 영역의 사업과 정책을 담당하는 기관(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광역문화재단)이 모두 참여하는 구성으로 짜여 있어, 정책 설계 및 사업 방향을 고민하는 데 있어 실제적인 토론이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문화재단 관계자는 “문화예술교육과 문화 복지는 다른 영역인 것 같지만, 실제 현장에서 사업을 진행하다보면 어느 영역보다 접점을 많이 발견할 수 있다”라며 “기관과 예산에 따라 정책과 사업이 분절된 채로 진행되는 현재를 점검하고, 사업에 매몰되지 않는 통합적 운영을 고민하고자 하는 자리로 이번 포럼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포럼의 결과를 사후 결과집 형태로 구성, 포럼에 직접 참여하지 못한 사람들에게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발간할 예정이다.
 
행사는 17일(화) 오후 2시부터 부평아트센터 맞은편에 위치한 부평아트하우스 1층 아카이브에서 진행되며 관심있는 누구나 자유롭게 참관 가능하다. 관련 문의는 인천문화재단 홈페이지의 공지사항을 참조하거나 문화교육팀(032-521-4872, 4913)으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