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당선자 인터뷰
상태바
송영길 당선자 인터뷰
  • 이병기
  • 승인 2010.06.03 0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재 : 이병기 기자

송영길 민주당 인천시장 후보가 안상수 한나라당 후보를 누르고 인천시장에 당선됐다.

이로써 지난 8년 간 일방통행으로 진행됐던 인천지역 구도심 재개발·재건축 사업과 경제자유구역 등 인천시 행정의 전반적인 부분에서 재검토가 필요한 것으로 지적된다.

송영길 인천시장 당선자는 "오늘 제 승리는 인천의 자존심을 지켜낸 인천시민의 승리다"라며 "위대한 인천시민이 만들어낸 선거혁명, 명예혁명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번 결과는 이명박 정부의 실정과 안상수 후보의 시정 실패를 심판하려는 인천시민의 요구가 분출된 것"이라며 "인천의 새로운 변화와 발전을 갈망하는 시민의 염원이 반영된 결과이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송 당선자는 야3당과 시민사회 합의에 대해서도 감사의 말을 전했다.

그는 "최초의 인천시장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준 민주당 당원동지 여러분과 MB정권의 폭정 심판이라는 대의를 위해 후보단일화 선거운동을 함께한 민주노동당·국민참여당 당원 여러분, 시민단체 관계자들의 헌신적인 노력이 있었기에 승리할 수 있었다"라며 "모든 분들께 감사와 영광을 돌린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인천을 억누르고 있는 부채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라며 "우리 자녀들에게 '빚의 대물림'만은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송 당선자는 "척박해진 인천시민의 삶의 질을 높여야 하며 자녀교육을 위해 인천을 떠나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 한다"라며 "경제와 자유는 없고 아파트만 들어서 있는 경제자유구역을 떠받치는 대동맥으로 바로 잡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당선 소감 전문>

사랑하는 인천시민 여러분!

인천시민 한분 한분께 머리숙여 감사드립니다.
오늘 저의 승리는 인천의 자존심을 지켜낸 인천시민의 승리입니다.
위대한 인천시민이 만들어낸 선거혁명, 명예혁명이기도 합니다.

그동안 저는 인천의 구석구석을 누비며 시민과 함께 호흡하며 열심히 뛰어왔습니다.
인천시민의 한결같은 목소리는 이명박 정권의 국민무시, 일방독주를 막아 달라는 것이었습니다. 지난 8년간 안상수 후보의 시정실패로 초래된 위기를 극복하고 ‘걱정꺼리 없는 인천, 살만한 인천’을 만들어 달라는 것이었습니다.

저의 당선은, 이명박 정부의 실정과 안상수 후보의 시정실패를 심판하려는 인천시민의 요구가 분출된 것이라고 봅니다. 인천의 새로운 변화와 발전을 갈망하는 시민의 염원이 반영된 결과이기도 합니다. 이명박 정권 출범 이후 민주주의 후퇴와 인권침해로부터 인천시민의 권리를 되찾으라는 준엄한 명령이라고도 생각합니다. 저 송영길은 인천시민의 준엄한 명령을 받들어 ‘인천시민만 바라보고, 인천의 발전만’을 생각하겠습니다.

또한, 저의 당선을 위해 참 많은 분들이 땀과 눈물을 흘려주셨습니다. 오늘 저의 승리는 민주진보진영의 승리이기도 합니다. 최초의 인천시장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주신 민주당 당원동지 여러분, 이명박 정권의 무능과 폭정 심판이라는 대의를 위해 후보단일화와 선거운동을 함께 해주신 민주노동당‧국민참여당 당원 여러분, 그리고 시민단체 관계자 여러분의 헌신적인 노력이 있었기에 승리할 수 있었습니다. 이 모든 분들께도 큰 감사와 영광을 돌립니다.  

존경하는 인천시민 여러분!

선거운동기간 동안, 저를 향한 온갖 흑색선전과 비방이 난무했습니다. 하지만 저는 우리 인천의 발전과 개혁만을 생각하고 뛰었습니다. 이번 선거결과는 오만과 독선으로 가득찬 정치, 흑색선전과 비방을 하는 세력은 반드시 심판을 받는다는 역사의 진리를 다시한번 일깨워 준 선거였습니다. 이제 선거는 끝났습니다.

저 송영길을 지지하셨건 지지하지 않으셨건 모두 제가 섬겨야할 인천시민입니다. 모두 아우르고 오로지 인천발전만을 생각하며 큰 길로 뚜벅뚜벅 나아가겠습니다. 선거기간 동안 있었던 대립과 갈등을 모두 넘고 화합과 전진으로 나아가겠습니다. 저는 모든 인천시민과 화합하고 소통하며 시정을 이끌어 나가겠습니다.

존경하는 인천시민 여러분!

인천시민들이 저에게 주신 사랑이 너무나 크기에 저의 어깨가 더욱 무겁습니다. 앞으로 바로잡아 나가야 할 것들이 너무나 많습니다. 개발의 소용돌이에서 신음하고 있는 우리 모두의 젖줄인 4대강을 살려내야 합니다. 대립과 반목의 남북관계를 화합과 평화의 남북관계로 되돌려 인천시민이 안심하고 생업에 임할 수 있게 해야 합니다.

인천을 억누르고 있는 부채문제를 해결해야 합니다. 우리 자녀들에게 ‘빚의 대물림’만은 막아야 합니다. 자녀교육을 위해 인천을 떠나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 합니다. 경제와 자유는 없고 아파트만 들어서 있는 경제자유구역을 인천경제를 떠받치는 대동맥으로 바로 잡아야 합니다. 척박해진 인천시민의 삶의 질을 높여야 합니다.

저는 인천시민 여러분과 함께 이루고 싶은 꿈이 있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그 꿈을 실현시켜 드리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저는 인천이 그냥 인천이 아니라 사람 인(人) 하늘 천(天), ‘사람이 하늘이 되는 인천’을 꿈꿉니다. 인천을 ‘대한민국의 경제수도, 대한민국의 심장’으로 만드는 꿈이 있습니다. ‘교육 천국’ 인천, 보육천국’ 인천을 꿈꿉니다. ‘구도심과 신도시 모두 잘 사는’ 인천을 꿈꾸고 있습니다.

이 꿈은 인천시민 모두의 꿈이기도 합니다. 인천시민의 꿈이 현실이 될 수 있도록 열과 성을 다해 시정을 이끌어 나가겠습니다. 또한, 안상수 시장 재임기간 동안 잘못된 것은 과감히 바로잡겠지만, 잘한 것은 계승‧발전시켜 나가겠습니다.  

사랑하는 인천시민 여러분!

여러분께서 오늘 저에게 승리를 안겨주셨지만, 그 승리는 회초리를 들고 안겨주신 승리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잘못된 길을 가면 언제든지 여러분께서 회초리를 드실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인천시민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게 열심히 일하겠습니다.

거듭 여러분의 성원에 감사를 드립니다. 인천시민 모두에게 오늘의 이 영광을 돌립니다.
감사합니다.

 2010. 6. 2.
인천광역시장 당선자 송영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