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쇄 위기 인천민주평화인권센터, “지속적인 운영 보장해야”
상태바
폐쇄 위기 인천민주평화인권센터, “지속적인 운영 보장해야”
  • 윤성문 기자
  • 승인 2017.04.20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기자회견, 시의회에 조례개정 요구


 

인천 지역의 민주화운동사를 정리·연구하는 '인천민주평화인권센터'가 올해 폐쇄 위기를 맞았다. 이에 지역 시민사회에서 한시적 운영이 아닌 지속적인 운영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인천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는 20일 오전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지역 민주화운동 관련자료를 지속적으로 수집하고 체계적으로 연구하는 사업은 지속되어야 한다”며 “시의회는 센터의 지속적인 운영을 보장하고 관련 조례를 즉각 개정해야 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센터의 한시적인 운영기간을 삭제하고 지속적인 운영을 보장해야 된다"며 "또한 민주화운동기념사업에 인천민주화운동사 편찬 사업과 ‘민주화운동 기념회관 건립사업’을 신설하고, 인천시장, 교육감 및 인천시민의 책무를 신설해야 된다”고 요구했다.
 
인천민주화사업회에 따르면 센터는 지난 2013년 민주·평화·인권운동 사료 수집과 교육 업무를 맡기기 위해 시가 사업회와 위탁계약을 맺으면서 시작됐다.
 
센터는 그동안 인천지역 민주화운동 역사를 기록하고 기념 및 추모사업을 벌였다. 인천 5·3민주항쟁을 기리는 계승대회를 2014년부터 열었고, 민주평화인권운동 관련자에게 장학금도 지원했다. 또, 청소년 노동인권을 증진시키기 위한 강사양성과 노동인권교육을 매년 확대해 왔다.
 
하지만 작년 9월, 시의회는 인천시 민주화운동 기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면서 3년여에 걸쳐 활동해왔던 인천민주화운동센터를 올해 이후에는 폐지한다는 결정을 내린 바 있다.

김말숙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 공동대표는 “최근에는 경기도, 성남, 서울 등 수도권 지역에서 ‘민주시민교육 지원조례’도 만들어지고 있고, 민주시민교육의 중요성이 한층 높아지고 있다”며 “인천민주화운동센터의 역할은 중단되어야 할 것이 아니라 오히려 확대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더불어 “시의회가 3년여 동안 인천지역에서 민주·평화·인권 영역에 걸쳐 활동해왔던 센터를 올해 한시적으로 운영한다는 결정을 내린 것은 민주화운동기념 조례제정 취지와 정신을 스스로 위배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인천민주화사업회는 지역인사, 시민사회단체 대표 및 활동가들을 중심으로 조례 개정 서명운동을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또, 다음 달 중 제갈원영 시의회 의장과 면담하고, 6월에는 유정복 시장과 면담을 통해 서명지를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