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매립지 3-1공구 부실시공 논란
상태바
수도권매립지 3-1공구 부실시공 논란
  • 김영빈 기자
  • 승인 2017.09.18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직포 인장강도 기준 미달 및 봉합 부실, 매립지공사 공개검증 동의했다가 번복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가 3-1공구 기반공사 부실의혹과 관련한 제3자 공개검증에 동의했다가 돌연 취소하고 나서 논란이 일고 있다.

 ‘수도권매립지 2016년 종료 서구주민대책위원회’와 인천평화복지연대, 서구평화복지연대는 18일 성명을 내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가 매립지 추가 사용을 위해 조성하는 3-1공구 매립장 기반공사의 부실의혹에 대해 15일 오전 제3자를 통한 공개검증에 동의했다가 하루 전인 14일 갑자기 취소했다”며 “시민단체 관계자의 언론 인터뷰를 핑계로 한 매립지공사의 이런 태도는 부실의혹을 더 키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지난달 중순 3-1공구 기반시설 공사에 사용하는 부직포의 부정입찰 문제가 지방언론에 보도된 가운데 납품된 부직포의 인장강도가 기준치에 미달할 뿐 아니라 부직포 봉합 공사도 재봉이 아닌 토치 활용 열 방법을 사용하는 등 부실시공이라는 제보가 잇달아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에 제3자를 통한 부직포 인장강도와 봉합강도 측정 등 공개검증을 요구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매립장 기반시설 공사는 골재-부직포-고화처리-차수시트-부직포-골재 순서로 이뤄지는데 부직포의 인장강도와 봉합강도가 기준치에 미달하면 지반이 뒤틀려 부등침하 현상이 발생하면서 쓰레기에서 나오는 침출수 및 메탄가스 유출 우려가 커질 수 있다”며 “침출수와 가스가 유출될 경우 그 피해는 인근 주민과 인천시민들이 보게 된다”고 강조했다.

 서구주민대책위와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가 3-1공구 부실의혹에 대한 공개검증을 계속 거부한다면 감사원에 공익감사 청구와 함께 국정감사에서 이 문제가 다루어지도록 국회 해당 상임위와 소속 국회의원들에게 청원을 낼 것”이라고 경고했다.

 수도권매립지는 당초 2016년 말 종료토록 공유수면매립 실시계획인가에 명시됐으나 4자협의체(인천시, 서울시, 경기도, 환경부)는 인천시민들의 강력한 반발에도 불구하고 지난 2015년 6월 연장 사용에 합의했다.

 4자협의체는 대체매립지 확보를 전제로 수도권매립지 3-1공구(103만㎡)를 추가 사용하되 3-1공구 매립장 사용이 끝날 때까지 대체매립지를 확보하지 못할 경우 수도권매립지 잔여 부지의 최대 15%(106만㎡, 3-2공구) 범위에서 추가 사용할 수 있다는 단서조항을 달았다.

 이러한 합의를 두고 서구 주민들과 인천시민단체들은 직매립 금지 등으로 쓰레기 반입량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정부와 서울시 등이 수도권매립지 3-1, 3-1 매립장을 향후 20~30년간 사용하고 이후 순환매립에 나서 영구 사용할 것이란 우려와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인천시는 지난 2015년 9월 환경부와 서울시가 매립기간을 2016년 말에서 2044년 말로 연장해 줄 것을 요구하는 수도권매립지 매립실시계획 변경 승인을 신청하자 매립기간 명시 없이 면적만 표시한 채 3-1공구 쓰레기매립장 조성공사 착공을 승인했다.

 각종 논란 끝에 수도권매립지 3-1공구 기반공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부실시공 의혹이 제기되자 공개검증에 동의했던 매립지관리공사가 돌연 입장을 번복함으로써 서구주민대책위와 시민단체들의 반발도 거세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