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한파 '이제 끝'
상태바
겨울 한파 '이제 끝'
  • master
  • 승인 2010.01.18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시로 한반도를 강타했던 한파는 남은 겨울 기간에 더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반도를 비롯한 북반구 이상 한파와 폭설의 원인으로 지목됐던 북극의 이상고온 현상이 진정되면서 6년 만에 찾아온 최악의 한파는 사실상 끝난 것으로 기상청은 판단하고 있다. 

   기상청은 최근 북극의 이상고온 현상이 다소 완화하는 추세를 보임에 따라 유럽, 북미, 동아시아를 강타했던 한파가 수그러들 것으로 전망했다.

   그 근거로 북극진동(AO) 지수가 지난 12월에 -4도를 기록해 1950년 이래 가장 낮은 상태를 보였으나 최근 들어 정상상태를 회복했다는 점을 들었다.

   AO는 북극에 존재하는 찬 공기의 소용돌이가 수십 일이나 수십 년 주기로 강약을 되풀이하는 현상으로, AO 지수가 양일 때 중위도의 겨울은 따뜻하지만, 음일 때는 혹한이 발생한다.

   그러나 기상청은 열대 중태평양의 수온이 평소보다 올라가는 엘니뇨 모도키가 그 세력을 겨울 동안 유지할 것으로 분석했다.

   엘니뇨 모도키가 세력을 유지하면 서태평양 필리핀 동부 해상에 고기압이 발달하면서 우리나라 남쪽으로 지속적인 온난다습한 기류가 유입된다.

   이에 따라 기상청은 남부지방은 기압골의 영향을 자주 받고 중부 내륙 및 산간지방에는 많은 눈이 내릴 가능성이 크다고 예보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1월 하순에는 기압골이 통과하며 한차례 눈이 온 후 일시적으로 기온이 떨어지겠고, 2월에는 평년보다 기온이 높고 강수량은 많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