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서실장 채용비리, 연수구청장 공개 사과하라"
상태바
"비서실장 채용비리, 연수구청장 공개 사과하라"
  • 윤성문 기자
  • 승인 2018.02.13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평화복지연대, 비서실장 파면 및 재발방지대책 촉구

이재호 연수구청장의 비서실장이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재발방지대책을 촉구했다.

인천연수평화복지연대는 13일 성명서를 통해 "지방공무원 징계규칙 기준에 따라 비서실장을 즉각 파면해야 된다"며 이 청장의 공개사과를 요구했다.

연대는 "이 구청장이 보인 태도는 구민들을 더 분노케 하고 있다"며 "본인 비서실장의 채용비리에 대해 사과는커녕 지난 9일 연수구 의회에서 ‘격려’를 운운하며 비위 관련자들을 감싸는 태도를 취했다"고 비난했다.

이어 "타 지자체가 공무원 채용비리에 대해 엄중히 조치를 하며 공개 사과, 징계재발방지에 대해 입장표명을 한 것과는 상당히 대조적이다"며 "검찰은 연수구 채용비리 관련 한 점 의혹 없이 철저히 수사 하고, 조속히 엄중 처벌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또 "채용비리로 입사한 부정 취업자 합격을 취소하고 피해자를 구제해야 된다"며 "공공기관 채용 시스템 전반에 대한 검토 및 제도적 재발방지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1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와 뇌물수수 혐의로 비서실장 A씨를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A씨는 무기계약직 채용 과정에서 특정인이 채용되도록 돕고, 지인으로부터 현금 1,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