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평화복지연대, 박근혜 판결 환영
상태바
인천평화복지연대, 박근혜 판결 환영
  • 김영빈 기자
  • 승인 2018.04.06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심 선고는 당연한 결과, 적폐 청산과 새로운 대한민국 건설 다짐

         

 인천평화복지연대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중형을 선고한 1심 재판부의 판결을 환영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6일 성명을 내 “재판부가 오늘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원을 선고한 것은 당연한 판결”이라며 “법원의 엄중한 판단이 이런 불행한 사건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우리 국민은 박근혜 대통령 취임 후 세월호 참사, 블랙리스트 및 사찰 사건, 백남기 농민 사망 등으로 수많은 고통의 피눈물을 흘리다 못해 결국 촛불을 들어 박근헤를 파면하고 구속시켰다”고 돌아봤다.

 이 단체는 “하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사과는커녕 모든 범죄를 부인하며 재판을 거부해왔고 선고 공판에도 출석하지 않았다”며 “이런 오만한 태도는 국민들을 더욱 분노케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다시는 이 땅에 박근혜 같은 정치인과 이러한 정치인을 옹호하는 정당이 생길 수 없도록 촛불 정신을 이어 적폐를 청산하고 국민이 참된 주인으로 우뚝 서는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