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평화복지연대, 송도 도시개발사업 취소 요구
상태바
인천평화복지연대, 송도 도시개발사업 취소 요구
  • 김영빈 기자
  • 승인 2018.05.01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행 사업인 송도테마파크 효력 정지하면서 후속사업 기간 연장은 신종 편법 비판

         

 인천평화복지연대가 송도 대우자동차판매(주) 부지 도시개발사업의 기간 연장을 철회할 것을 인천시에 요구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1일 성명을 내 “인천시가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과 연동된 송도 도시개발사업의 개발계획 및 실시계획 변경인가를 통해 사업기간을 8월 말까지 4개월 연장한 것은 신종 편법”이라며 “송도테마파크 사업을 더 이상 연장해 줄 명분이 없자 사업취소를 위한 청문절차 이행이 필요하다는 이유를 내세워 송도 도시개발사업을 연장하는 꼼수를 부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단체는 “송도테마파크도 ‘효력 상실’이 아닌 ‘효력 정지’ 처분하고 환경영향평가 및 교육영향평가 보완과 테마파크 놀이시설 설계도서를 제출하면 실시계획인가를 다시 신청할 수 있다고 흘리는 것도 부영에게 기회를 주려는 인천판 정경유착의 추태”라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송도 도시개발사업은 실시계획인가 조건에 ‘먹튀’ 방지를 위한 ‘송도테마파크 준공 3개월 전 착공(분양) 가능’ 조항이 들어있는데 선행사업의 효력을 정지하면서 후속사업의 기간을 연장한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처사”라며 “송도테마파크는 대충 조성하고 아파트 분양을 통해 막대한 개발이익을 취하려는 부영과 짜고 치는 고스톱”이라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송도테마파크는 ‘효력 정지’가 아니라 ‘효력 상실’을 적용해 완전히 취소하고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 제대로 된 유원지(테마파크) 조성계획을 제출토록 함으로써 인천시민이 원하는 테마파크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