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산동 특고압 문제, 인천시가 민관대책기구 구성 나서야"
상태바
"삼산동 특고압 문제, 인천시가 민관대책기구 구성 나서야"
  • 윤성문 기자
  • 승인 2018.07.23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평화복지연대, 주민대책위 등 23일 인천시민대책위 발족




삼산동 특고압선 문제 해결을 요구해온 인근 주민들이 인천지역 시민단체와 '인천시민대책위원회'를 발족하고 본격적으로 단체행동에 나섰다.

'삼산동 특고압설치반대 주민대책위'와 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녹색연합 등 시민단체들은 23일 오전 인천시청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시가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라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인천시는 초고압선 매설 공사를 허가하기 전 공사 위치나 내용을 꼼꼼히 검토했어야 한다"며 "즉시 부평구, 주민대책위, 시민단체, 전문가로 민관대책기구를 구성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소통과 협치를 시정의 제1가치로 삼겠다고 한 박남춘 인천시장이 공개 면담에 나서야 한다"며 "인천시·서울시·경기도 3자 협의체를 꾸려 이에 대한 공동 해결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전력은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위해 광명시 영서변전소에서 부평구 신부평변전소까지 17.4㎞ 구간에 345㎸의 초고압 송전선로를 매설하는 공사를 하고 있다.

다른 구간은 고압선이 지나가는 터널인 '전력구'를 지하 30∼50m 깊이에 뚫지만, 부평구 삼산동부터 부천 상동까지 2.5㎞ 구간은 지하 8m 깊이에 전력구를 뚫을 계획이다.

대책위는 이 구간에 이미 154㎸ 고압선이 매설돼 있는데 다른 고압선이 또 묻히면 치명적인 전자파 피해가 우려된다며 반발하고 있다.

대책위는 외부 기관에 의뢰해 이 고압선이 지나가는 삼산동 모 아파트와 학교 7곳의 전자파를 측정한 결과, 학교 11mG, 아파트 거실 30mG, 실외 100mG의 전자파가 감지됐다고 주장했다. 이는 한전이 지난달 부천과 삼산동 학교와 도로에서 측정한 전자파 1.6∼40mG보다 높은 수치다.

대책위 관계자는 "3~4mG 전자파에 노출된 어린이의 백혈병 발병률이 2배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며 "고압선을 다른 곳으로 우회하거나 지하 30m 깊이에 매설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