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점’ 오픈
상태바
‘인천서점’ 오픈
  • 김유진 시민기자
  • 승인 2018.11.23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옛 서점이야기, 공간 소개, 작가와의 대화 등 진행

<정이현 소설가가 '작가와의 대화'를 진행하고 있다.ⓒ김유진>



과 인천 이야기 책을 모아 전시하고 판매하는 ‘인천서점’ 오프닝 행사가 한국근대문학관 기획전 개막 행사와 함께 23일 오후 3시 아트플랫폼에서 열렸다.  

 토크콘서트 형식으로 열린 이날 행사는 김윤식 시인(전 인천문화재단 대표)이 '인천의 옛 서점들'에 대해 이야기하고, 이의중 작가가 인천서점의 공간을 설명하는 시간으로 시작했다.

이어 정이현 소설가('달콤한 나의 도시' 저자)를 초청, 허회 문학평론가의 진행으로 '작가와의 대화'를 가졌다.

'빈티지 프랭키' 축하공연과 인천서점 전시 투어도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