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도서관, 도서관주간 독서문화행사 열어
상태바
중앙도서관, 도서관주간 독서문화행사 열어
  • 배영수 기자
  • 승인 2019.04.01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서관, 어제를 담고 오늘을 보고 내일을 짓다’

 
인천중앙도서관은 제55회 도서관주간을 기념해 다채로운 독서문화 행사를 개최한다.
 
도서관주간은 한국도서관협회가 도서관의 가치와 필요성을 적극 홍보하며 지역 주민들의 도서관 이용을 활성화시키자는 명목으로 매년 4월 12일부터 18일까지를 기간을 정해 놓았다.
 
올해 도서관주간 공식 주제는 ‘도서관, 어제를 담고 오늘을 보고 내일을 짓다’다.
 
중앙도서관에서는 4월 한 달 동안 도서관주간과 더불어, 11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16일 세월호 참사 5주기, 23일 세계 책과 저작권의 날 등 여러 의미 있는 날을 기념 또는 추도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2일부터 16일까지는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주간’으로 노란리본 나눔 행사를 진행한다. 23일 ‘세계 책과 저작권의 날’에는 회원 가입, 자료대출 등 도서관 서비스를 이용하는 이용자에게 독서명언이 담긴 포춘쿠키를 선물한다.
 
또 4월 동안에는 임시정부 사진전과 특별 강연 ‘인천과 김구’, <마녀체력>을 쓴 이영미 작가와의 만남, 유아·초등학생이 직접 참여하는 ‘조물조물 뚝딱! 무궁화 쿠키 만들기’, 남녀노소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종이컵 인형극 <제랄다와 거인>, 책 <열세 번째 아이>의 원화 전시 및 일본 문화를 체험해 보는 다문화꾸러미 전시회, 원작이 있는 영화와 책을 함께 전시하는 <영화로 볼까? 책으로 볼까?> 등 독서문화 프로그램들이 준비돼 있다.
 
각 자료실에서는 4월 내내 <책 복(福) 터진 달>, <책 연체 풀리는 달> 등 책 읽기 캠페인을 진행해 대출 권수는 기존의 두 배, 연체로 대출정지 상태인 회원에게는 연체 해제를 해준다.
 
양승옥 중앙도서관장은 “4월 다양한 행사를 통해 지역주민의 삶 속에 항상 도서관과 함께하는 분위기가 확산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