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상품권 외면하는 인천 기초단체장은 각성해야"
상태바
"지역상품권 외면하는 인천 기초단체장은 각성해야"
  • 윤성문 기자
  • 승인 2019.05.15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상인단체 등 5곳 기자회견 "대폭적인 지원에도 무관심"




최근 인천지역 군구마다 앞다퉈 지역상품권을 도입하는 가운데, 일부 기초자치단체장들이 대폭적인 국시비 지원에도 관심을 보이지 않고 있다는 비판이 나왔다. 자영업자와 골목상권 살리기를 최우선으로 챙겨야 할 기초자치단체장들이 되려 민생을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인천평화복지연대와 인천시생활용품사업협동조합, 전국중소유통상인협회인천지부 등 지역상인단체는 15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사랑상품권을 외면하고 있는 일부 기초단체장은 각성하고 자영업과 골목상권 활성화 대책을 마련해야 된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자영업 성장·혁신 종합대책’을 통해 지역사랑상품권 발행을 2조 원으로 확대하고 법적 근거를 마련하겠다고 발표했다. 이후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시 운영비용(발행액의 8%)의 절반인 4%를 국비로 지원하고 있다.

인천시도 올해 전자상품권 ‘인천e음’ 발행 목표액을 3천억 원으로 잡고, 전국 최초로 카드와 모바일 기반 플랫폼을 구축했다. 현재 경기도를 비롯해 전국 지자체들이 인천의 모델을 벤치마킹해 도입하고 있다.

서구는 지난해 10월 인천에서 가장 먼저 관련 조례를 제정하고 올해 1천억 원 발행을 목표로 지역상품권 사업을 시작했다. 인센티브는 전국 최고 수준인 10%를 제공한다. 

이달 1일 서비스를 시작한 후 하루 평균 3천명이 신규 가입하고 있다. 충전액도 하루 평균 7억8천만원에 달한다. 

이외에도 인천지역은 연수구 100억 원, 미추홀구 50억 원, 남동구 40억 원, 동구 10억 원 등이 각각 조례를 제정하고 지역상품권을 발행할 예정이다.

반면 부평구와 계양구, 중구, 옹진군은 조례조차 없고 발행계획도 전무한 상황이다. 지역 최초로 지역상품권을 발행한 강화군은 상품권 제작비에 비해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미미하다는 이유 등으로 지난해부터 발행을 중단했다.

이들 단체는 "중소상인들은 대기업의 무분별한 골목상권 침탈과 장기 불황으로 줄 도산 직전의 위기 상황”이라며 “가장 밑바닥에서 민생을 최우선을 챙겨야 할 기초단체장들이 민생을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해당 기초단체장은 지금이라도 각성하고 지역상품권 발행계획을 세워야 한다”며 "해당 기초단체장을 항의 방문하고 대책마련을 강력하게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