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민단체, 아베정권 규탄성명
상태바
인천시민단체, 아베정권 규탄성명
  • 김영빈 기자
  • 승인 2019.08.02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노재팬 인천행동' 꾸려 강력한 일본 불매운동 돌입 선언


지난달 18일 일본 불매운동에 나선 인천시민단체와 자영업자단체
 

일본 정부가 2일 국무회의를 열어 대한민국을 수출절차 간소화 대상인 백색국가(화이트 리스트)에서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의결하자 인천시민단체가 즉각 규탄 성명을 내고 일본의 경제보복에 단호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천명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와 인천시민주권네트워크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세계자유무역 질서를 위반한 아베정권의 결정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이번 조치를 명백한 경제침략 행위로 규정하고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국민들과 자영업자들은 제2의 독립운동에 나서는 심정으로 일본 불매운동을 전개하고 있는데 인천시민단체와 자영업자 단체들도 지난달 18일 남동구 구월동 렉서스 매장 앞에서 불매운동을 결의하면서 일본이 백색국가 제외 등 추가 경제보복을 자행할 경우 범시민불매운동조직을 구성하고 더욱 치열한 불매운동에 나설 것임을 경고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우리는 (가칭)‘NO 아베, NO 재팬 인천행동’(약칭 노노재팬 인천행동)을 조직해 강력하고 지속적인 범시민 일본 불매운동을 전개할 것”이라며 “5일 오후 인천상인연합회 사무실에서 준비모임을 갖고 6일 오전 조선일보 부평사옥 앞에서 출범기자회견을 열겠다”고 일정을 제시했다.

이들 단체는 “침략의 역사를 반성하지 않고 적반하장 격의 경제보복에 나선 일본이 일으킨 이번 경제전쟁에서 대한민국은 여·야, 진보·보수를 떠나 대동단결함으로써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