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 부지 토양오염, 사회적 협의기구 구성해야"
상태바
"OCI 부지 토양오염, 사회적 협의기구 구성해야"
  • 윤성문 기자
  • 승인 2020.01.08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 가톨릭환경연대 등 4개 환경단체 성명서

인천지역 환경단체가 동양제철화학(OCI)부지 토양오염 문제 해결을 위한 사회적 협의기구를 구성을 촉구했다.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와 가톨릭환경연대, 인천녹색연합, 인천환경운동연합은 8일 성명서를 내고 "동양제철화학부지 폐석회처리와 오염토양정화는 별개의 문제이며, 토양오염문제 해결을 위한 사회적 협의기구를 구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최근 DCRE가 ‘폐석회의 적정처리방안 모색을 위한 시민위원회’ 회의를 오는 10일 개최한다는 공문을 환경단체들에게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폐석회처리위원회는 폐석회 처리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구성된 위원회인데 이번 회의 안건에 '오염토양 정화현황 및 향후 계획'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위원회의 기능과 역할에서 벗어난 것일 뿐만 아니라 현재 논란 중인 오염토양정화문제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시민환경단체들이 참여하지 않은 상태여서 폐석회처리위원회가 동양제철화학 개발이익의 거수기로 전락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폐석회처리위원회는 10년 넘게 회의를 개최하지 않고 비민주적인 운영, 관련 자료의 소극적 공개 등으로 사회적 물의를 빚어 왔다"며 "위원회 구성원들도 현재 명확하지 않고, 토양오염전문가가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고 보기도 어렵다"고 밝혔다. 

이들은 "폐석회처리와 토양오염문제는 분명 다른 사안으로, 인천시의 담당부서도 자원순환과와 환경정책과로 나뉘어 있다"며 "이 지역의 과거 갯벌이던 곳을 매립한 곳으로 갯벌의 오염은 토양환경보전법 등 관련법의 다양한 검토와 사회적인 합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 관계자는 "DCRE는 전체부지에서 일부의 토양오염조사를 진행하고 정화계획을 수립했다”며 "토양오염조사보고서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인천시와 미추홀구 등 관련 행정기관도 협의회 구성을 위한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용현·학익 1블록 도시개발사업은 DCRE가 옛 동양제철화학 부지 27만7638㎡에 중·소형 아파트 1만3000여 가구를 건립하고 송암미술관과 극동방송 건물을 살려 문화거점시설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미추홀구는 해당 지역에 기준치를 초과한 불소·수은 등 중금속이 검출되자 일부 부지에 대한 오염 토양 정화 조치를 내렸다. DCRE는 오염 토양을 외부로 반출, 정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환경단체는 오염 토양을 외부로 반출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