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안염전이 주안공단이 되기까지
상태바
주안염전이 주안공단이 되기까지
  • 인천in
  • 승인 2020.01.09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립박물관, 주안공단 설립과 변천과정 담은 조사보고서 『주안공단』 발간

인천시립박물관이 주안공단의 설립과 변천과정을 담은 조사보고서 『주안공단』을 발간했다. 오늘날의 인천이 형성되는데 큰 영향을 미친 대규모 공단 조성의 의미에 주목하였다.

 

현재 주안공단이 들어서 있는 자리는 우리나라 최초 천일제염이 시도되어 소금을 생산하였던 주안염전 지역이었다. 1960년대까지도 이 일대는 염전과 논밭이었다. 이후 박정희 정권의 수출주도 산업화정책 속에서 이 지역에 대규모 산업단지가 조성된 이후 도시의 경관은 빠르게 변화되었다. 인천으로의 인구 유입도 크게 증가했고 주택·도로 등 배후 시설이 연이어 조성되었다. 변화는 주안공단 일대 뿐만 아니라 도시 인천의 경관에도 크게 영향을 미쳤다.

 

주안공단은 산업사나 노동운동사 측면에서는 연구가 이루어진 적이 있으니 주안공단의 조성과 성쇠가 인천의 도시경관 변화에 미친 영향에 대해서는 크게 관심을 받은 적이 없었다.

 

시립박물관은 이번 조사를 통해 주안공단 조성으로 변화한 도시의 모습을 기록하고자 하였다고 밝혔다. 조사는 크게 문헌조사와 구술채록조사로 이루어졌다. 분야별 전문가를 통해 공단 조성의 산업사적 의미와 공단 조성 전후의 변화를 정리하고, 염전에서 공단으로 도시의 쉼 없는 변화 가운데서 살아간 사람들의 기억을 구술채록을 통해 기록하였다. 아울러, 현재 공단의 모습을 다양한 각도에서 촬영하여 주안공단의 오늘을 담았다.

 

이번 조사는 멈춰버린 과거의 유산이 아니라 현재도 끊임없이 변화하며 도시와 사람들의 삶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공단을 다루었다는데 의미가 있다.

 

유동현 시립박물관장은 앞으로도 인천의 고고, 역사, 민속뿐만 아니라 끊임없이 변화하는 도시와 도시민의 일상생활에도 관심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