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겨진 인천의 가치와 정체성을 찾다
상태바
숨겨진 인천의 가치와 정체성을 찾다
  • 윤종환 기자
  • 승인 2020.01.21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역사와 사람에 대한 단행본 2권 ‘OLD BUT NEW_오래된 그래서 새로운’, ‘인천, 사람’ 출간

 

인천시가 신간 서적 ‘OLD BUT NEW_오래된 그래서 새로운’, ‘인천, 사람’ 두 권을 펴냈다.

‘OLD BUT NEW_오래된 그래서 새로운’에는 개항과 산업화 시대를 거쳐 현재에 이른 인천의 역사가 담겼다.

한적한 바닷가 마을에서 국제적인 항구로의 변화, 일제시기 조병창과 부평 한복판을 차지했던 미군부대 이야기, 갯벌에서 거대한 국제도시로 변모한 송도 등... 오래된 흑백 사진에 담긴 인천 각 지역의 어제와 오늘을 여러 각도로 보여준다.

인천항, 인천역과 경인철도, 싸리재, 월미도, 수인선, 연안부두, 부평 애스컴시티, 국가산업단지, 경인고속도로, 경인아라뱃길, 야구, 인천축구전용경기장, 동인천역, 소래염전, 북성포구, 만석부두, 송도해수욕장, 능허대, 수봉공원, 식목행사, 송도국제도시, 인천愛뜰과 구월동의 어제가 독자를 기다린다.

 

‘인천, 사람’은 21세기를 살아가고 있는 인천사람들의 내밀하고 진솔한 이야기들을 담았다.

환경운동가와 봉사자부터 그린피스 항해사. 소설가, 시사만평가, 영화감독, 공항·항만·철도서 일하는 시민까지. 그리고 인천토박이부터 인천이 좋아 이곳을 제2의 고향으로 생각해 살아가는 사람들까지... 그렇기에 이 책은 ‘인천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내밀한 삶의 목소리를 전달한다.

‘인천, 사람’엔 임순례, 안병진, 이설야, 곽현숙, 김연식, 이경호, 장용, 유사랑, 박상숙, 박차영, 양진채, 고제민, 허윤현, 유예진, 박병상, 유남석, 이금주, 김치수, 백윤주 등 인천시민의 목소리가 독자를 기다린다.

신봉훈 인천광역시 소통협력관은 “이번 시 홍보책자는 인천이란 도시와 그 안에 사는 인천사람들의 삶을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획물”이라며 “인천시민들이 인천에 사는 것이 행복하고 인천사람임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인천시는 매년 숨겨진 인천의 가치와 정체성을 발굴하는 단행본을 펴내고 있다. 그동안 <까치발로 본 인천>, <그대 추억, 인천 기억>, <그 길, 인천>, <인천을 그리다> 등의 책들을 펴냈다.

인천시 홍보책자는 인천시민들과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무료로 배포하며, 인터넷 서점과 포털 사이트 등에서 전자책으로도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