쓸쓸하고 외로운 이들을 위한 '따뜻한 잔치'
상태바
쓸쓸하고 외로운 이들을 위한 '따뜻한 잔치'
  • 윤종환 기자
  • 승인 2020.01.23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단법인 인천내일을여는집과 인천쪽방상담소, 22일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나눔잔치 열어'

 

다가오는 연휴에도 여러 사정으로 외롭고 쓸쓸한 하루를 보내야하는 이들을 위한 ‘따뜻한 잔치’가 열었다.

사단법인 인천내일을여는집과 인천쪽방상담소 가는 찾아오는 사람도 없고, 어느 곳으로 갈 곳도 없어 쓸쓸한 명절을 보내야하는 주거취약계층 거주자 50여 명을 위해 23일 오전 나눔잔치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법인과 쪽방상담소는 네이버 해피빈 모금후원 및 해인교회, 롯데시네마 등의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소 갈비찜, 잡채, 오징어초무침, 삼색전, 과일, 만두떡국, 과일샐러드 등 명절음식을 정성스럽게 준비하여 쪽방주민들에게 대접했다.

또 설 명절 놀이들을 준비해 주민들과 자원봉사자 모두가 다 함께 웃고 즐길 수 있는 시간을 만들어 그들이 외롭지 않은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도왔다.

이어 주민들이 돌아갈 때 느낄 수 있는 아쉬움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고자 라면, 참치, 카레, 짜장, 깻잎, 3종 즉석식품, 햇반 등의 생필품 꾸러미를 한아름씩 전달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했던 한 주민은 “쪽방에 살게 된지 벌써 10년이 넘었지만 정말 오랜만에 정성스럽게 차려진 음식을 먹은 것 같다. 쪽방상담소에서 손수 음식들을 만들어 대접해주니 너무 감사할 따름이다. 설에 오갈 데 없어서 쓸쓸하고 외로웠는데 모처럼 즐겁고 뜻있는 설 명절을 보내게 되어 행복하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박종숙 인천쪽방상담소장은 “명절 나눔 잔치뿐만 아니라 주거취약계층의 경제적 빈곤 및 사회로부터의 소외감을 해소시키고 공동체 의식을 함양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