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이 수확 한창인 강화 농가
상태바
오이 수확 한창인 강화 농가
  • 인천in
  • 승인 2020.01.28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겨울 대한 추위가 지난 요즘 강화군 불은면 황근하씨 첨단시설하우스에서는 지난해 11월말에 정식한 오이 수확이 한창이다.

 

현재 생산되는 오이는 수도권 인근의 도매시장으로 출하되고 있는데 10kg(50) 한 상자당 50,000원 이상의 높은 가격으로 거래되고 있다. 이러한 오이 가격은 예년에 비해 두배정도 높아 농가의 웃음꽃이 활짝 폈다.

 

황근하 농가는 지난해 기록적인 강풍을 몰고 온 태풍 링링으로 재배중이던 700평의 토마토 연동하우스가 큰 피해를 입었다. 비닐이 찢어지고 골조가 파손되는 등 피해가 컸지만 비닐하우스의 파손된 부분을 교체하는 등 피해 복구를 서둘러 지난해 11월에 오이를 정식할 수 있었다.

 

동절기 저온, 일조 부족 등 불리한 환경조건을 극복하기 위해 강화군에서 추진하는 첨단농업육성사업으로 다겹보온커튼, 장기성필름 등을 지원받아 한겨울에도 작물을 생산할 수 있도록 시설을 보완하여 겨울 추위가 절정에 달한 지난 13일부터 오이 생산을 시작하여 현재 오이 수확이 한창이다.

 

황근하 농가는 태풍 링링으로 인한 피해로 소득이 급감하여 걱정이 많았지만 첨단농업육성사업으로 비닐하우스 내 보온시설을 설치하고 한겨울에도 작물을 생산할 수 있게 되어 농가소득에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