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술사 '일제 강제동원과 조병창 사람들' 출간
상태바
구술사 '일제 강제동원과 조병창 사람들' 출간
  • 송정로 기자
  • 승인 2020.02.18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사편찬위, 2017년 이상의 인천대 교수가 진행한 12명 구술작업 사료집으로 선정

 

일제 말기 부평 인천육군조병창에 강제동원되었던 12명의 한국인 노동자들의 구술 내용을 정리한 '일제의 강제동원과 인천육군조병창 사람들'이 출간됐다.

 

인천대학교 이상의 교수(기초교육연구원 초빙교수)가 지난 2017년 구술작업을 진행하였고, 그 성과가 지난해 국사편찬위원회의 구술선집으로 선정돼 이번에 책으로 나오게 됐다.

 

이에앞서 이상의 교수는 지난해 8월22일 부평구청 중회의실에서 인천민주화운동센터 등이 주관한 역사포럼에서 이와 관련한 논문 ‘구술로 보는 인천조병창과 강제동원 노무자들의 경험’을 발표했다.<인천in 8월23일자 보도>

 

이 교수는 이 자리서 이들 12명의 조병창 강제동원 경험자들을 대상으로 총 15회에 걸쳐 구술을 진행하고 2년간 점검하고 정리해온 내용을 발표했다.

 

구술에 참여한 12명의 조병창 강제동원자는 김상현(1928년생), 유만종(27년생) 김학수(28년생) 오상기(27년생) 지영례(28년생) 전진수(30년생) 윤용관(29년생) 왕명근(27년생) 변명식(28년생) 최덕원(27년생) 장화두(28년생) 김우식(25년생) 등으로 2017년 7월~8월 2시간 가량씩 전국 각지에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