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북한 크루즈 해양관광 추진합시다"
상태바
"인천~북한 크루즈 해양관광 추진합시다"
  • 인천in
  • 승인 2020.02.21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옹진군, 접경지역 시장군수협의회에서 통일부에 지원 촉구

 

옹진군(군수 장정민)21일 서울 코트야드메리어트 호텔에서접경지역 시장군수협의회(이하 협의회) 2020년 임시회의자리에서 통일부에 인천~북한간 크루즈 해양관광추진 등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협의회 10개 시군 중 9개 시군 단체장 또는 부단체장이 참석해 회의를 1(용역보고회)2(간담회)로 나눠 진행했다.

 

1부에서 국방개혁 등에 따른 군부대 해체·이전으로 지역경제 위축, 수도권규제 및 군사시설 규제로 인한 여건변화를 위한 실질적인 보상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서해5도 지원 특별법 주한미군기지 이전에 따른 평택시 등의 지원 등에 관한 특별법 등의 접경지역 지원 특별법 개정()’을 논의했다.

 

이어 2부에선 서호 통일부 차관 주재로 DMZ 평화지대 정책설명과 협의회 현안을 주요 내용으로 하여 통일부-접경지역 시장군수협의회 간담회를 가졌다.

 

장정민 옹진군수는 이 자리서“4·27 판문점선언 이후 서해5도 지역은 남북교류협력사업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정부에서 남북간 해양관광 활성화를 위해 인천~북한간 크루즈관광 추진과 서해5NLL 남북공동어로구역 조성 및 해양자원을 활용한 수산분야 남북교류협력사업(해양바이오 기술협력, 해조류 평화벨트 모색, 우뭇가사리 등 남북 공동 양식사업)이 성사 될 수 있도록 통일부 차원에서 적극 지원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날 협의회는 옹진군의 ‘NLL 평화수역화를 위한 서해5도 공동해양산업육성()’ 건의를 포함해 총 14(파주~개성 간 농업 협력사업 추진 등)의 접경지역 현안 사항에 대해 정부의 지속적인 관심과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했다.

 

서호 통일부 차관은 간담회에서 도출된 지자체의 건의 내용은 관련 부처와 협의해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협의회는 접경지역 지원 특별법 개정을 위한 연구용역을 사업비 5500만원으로 221일부터 719일까지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