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공천 탈락 이행숙 "무소속 출마"
상태바
통합당 공천 탈락 이행숙 "무소속 출마"
  • 인천in
  • 승인 2020.03.13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에 "불의가 법으로 변할 때 저항은 의무가 된다" 글 올려
이행숙

미래통합당 서구을 선거구 공천에서 탈락한 이행숙 예비후보가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이 예비후보는 1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불의가 법으로 변할 때 저항은 의무가 된다는 토마스 제퍼슨의 말을 인용, 더 이상 비겁자가 되지 않겠다며 무소속 출마 의사를 밝혔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4일 서구을에 박종진 전 채널A 앵커를 전략 공천했다.

박종진 후보자는 인천 서구을과는 별 인연이 없다. 지난 2018년 재보궐 선거 때에는 서울 송파구을에 바른미래당 후보로 출마했었고 이 지역 당협위원장도 맡았었다.

이에 대해 이행숙 후보는 '"20대 선거에 20일만에 내려온 낙하산 공천인데다. 21대 선거에서는 40일만에 연고없이 내려온 낙하산" 이라며 미래통합당의 공천 행태를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