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결론 못내
상태바
인천시,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결론 못내
  • 윤성문 기자
  • 승인 2020.03.19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1차 비상경제 대책회의
내부서 긴급생활비 찬반 의견 엇갈려
박 시장 "명확한 데이터 분석 필요" 신중론
박남춘 인천시장이 19일 인천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비상경제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인천시가 전국 지자체가 추진하고 있는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에 대해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인천시는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지역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제1차 비상경제 대책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는 박남춘 인천시장을 비롯해 일자리경제본부, 인천테크노파크, 인천신보, 인천연구원 등 주요 기관·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해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시는 이번 회의에서 소비 진작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음달 내에 추가경정 예산을 편성하기로 했다. 시와 군·구, 시교육청은 이달 중 추경 예산안을 시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또 연 1.5%로 5년 간 지원하는 소상공인 특별보증 경영안정자금 규모를 398억 원에서 3천억 원으로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하지만 최근 타 지자체들이 잇따라 추진하고 있는 긴급생활비 지원에 대해서는 내부에서 의견이 엇갈린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위소득 100%이하 117만여 가구에 재난 긴급생활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1~2인 가구는 30만 원, 5인 이상 가구는 50만 원씩 지급한다.

앞서 지자체 중 가장 먼저 전북 전주시가 취약계층 5만 명에게 52만7000원씩 지급을 결정했다.

화성시는 전년 대비 매출액이 10% 이상 줄어든 3만3000여 소상공인에게 평균 200만 원의 긴급생계비를 지급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박 시장은 ‘인천지역 소비 특성에 따라 명확한 데이터 분석을 통해 정책이 나와야 하며, 실질적인 효과가 입증돼야 한다’며 다소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홍준호 시 산업정책관은 “명확한 분석을 통해 재난극복 이후에도 시에 도움이 되는 정책이 필요하다“며 “서울이나 다른 지자체처럼 우리 시도 똑같이 가야하는 지 아직 확신을 갖지 못 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찬성 입장에서는 긴급 생활비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등에게 실질적인 소득보전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주장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는 이번 논의 결과를 토대로 민생경제 회복 및 지원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김상섭 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긴급생활비 도입 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논의하기 위해 앞으로 비상경제 대책회의를 수시로 열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김상섭 일자리경제본부장이 19일 인천시청 기자실에서 코로나19 대응 인천시 비상경제대책과 관련해 설명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