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주민단체들, 환경부에 '매립지 연구용역' 중단 요구
상태바
서구 주민단체들, 환경부에 '매립지 연구용역' 중단 요구
  • 김영빈 기자
  • 승인 2020.03.22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에 수의계약으로 용역 발주, 현 매립지 연장 위한 꼼수 규정
"용역 과업에 ‘수도권매립지 현황진단 및 분석’ 등 포함한 것은 연장 의도 드러낸 것"
용역 강행하면 환경부장관 퇴진 등 매립지 종료 위한 강력 투쟁 돌입하겠다고 경고
수도권매립지 현황(자료제공=인천시)
수도권매립지 현황(자료제공=인천시)

환경부가 지난달 중순 ‘폐기물의 안정적 처리를 위한 친환경 매립지 관리방안 연구용역’을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에 수의계약으로 발주한 가운데 수도권매립지종료주민대책위원회 등이 현 수도권매립지 사용 연장을 위한 것이라고 반발하며 용역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수도권매립지종료시민대책위 등 12개 주민단체와 인천서구평화복지연대는 22일 성명을 내 “환경부의 이번 용역을 수도권매립지를 연장 사용하려는 꼼수로 규정한다”며 “19일 환경부장관에게 연구용역 중지를 촉구하는 서한을 발송했는데 환경부가 용역을 강행한다면 장관 퇴진과 수도권매립지 사용 종료를 위한 강력한 행동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들은 “환경부는 이번 연구용역이 ‘수도권매립지와 직접적 관련이 없고 단순히 수도권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에 대한 친환경 관리방안을 모색하는 것’이라고 해명하고 있으나 인천시민들은 이를 신뢰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환경부가 수도권 대체 매립지 조성에 책임 당사자로 나서지 않고 있는 가운데 연구용역을 추진하는 것은 현 수도권매립지를 오는 2025년 종료하지 않고 추가 사용하겠다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특히 현 매립지를 운영하는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와 수의계약을 한데다 과업에 ‘수도권매립지 현황진단 및 분석’, ‘친환경 폐기물 처리를 통한 운영관리체계 개선 방안’이 포함된 것은 친환경으로 포장해 현 매립지를 계속 사용하겠다는 의도를 분명히 드러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환경부가 인천시민들을 이해시키려면 대체매립지 조성에 책임 주체로 나서거나 2025년 현 수도권매립지 종료 약속을 하고 연구용역을 추진해야 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계속 거짓말만 하는 것으로 판단해 장관 퇴진운동 등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이번 성명 발표에 참여한 주민단체는 수도권매립지종료주민대책위, 검단주민총연합회, 검암사랑뭉침, 경서주민연대, 너나들이검단·검암맘, 당신의목소리, 당하지구연합회, 루원총연합회, 불로대곡아파트연합회, 서구상인협동조합, 오류지구연합회, 청라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