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1·8부두 공공재생을 위한 시민행동' 발족
상태바
'인천항 1·8부두 공공재생을 위한 시민행동' 발족
  • 윤종환 기자
  • 승인 2020.03.25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45개 시민사회단체, 공공재생 촉구 집중행동 선언
"특정 세력의 이익 독점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어"
인천 내항 1 8 부두
인천항 내항. (점선 안이 인천 1·8 부두)

인천지역 45개 시민사회단체들이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인천내항 1·8부두의 공공재생을 촉구하기 위해 공동단체를 구성하고 실력행사에 나섰다.

인천평화복지연대, 가톨릭환경연대, 인천내항살리기시민연대 등 인천지역 45개 시민사회단체는 25일 오후 ‘인천내항 1·8부두 공공재생을 위한 시민행동’을 발족하고 공공성에 입각한 바람직한 내항 재생을 위해 집중적인 활동에 나서겠다고 선언 했다.

이들 단체들은 선언문을 통해 “1883년 개항한 인천항은 한국 근현대사의 역사가 담긴 장소이며 동시에 한국의 비약적인 경제성장을 견인했던 장소”라며 “인천항 중에서도 1974년 동양 최대의 갑문식 도크로 조성된 내항 1~8 부두는 1970-80년대 고도압축 성장의 심장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그러나 지금 중구 일대는 뽀얀 먼지로 뒤덮여 오랫동안 구도심이라는 오명을 받게 됐다”며 “21세기에 들어 인천내항의 기능이 나날이 쇠퇴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와 인천시가 인천항의 기능 재배치를 통해 인천 내항을 시민친수공간으로 조성하겠다고 결정한지 오래”라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내항의 재생이 십수년 째 실현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노동자들의 피땀과 중구 주민들의 희생을 통해 국가 성장을 이끈 이곳을 하루 빨리 시민들에게 공공재로 돌려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내항은 재개발사업 고시가 이뤄진 이후에도 특정 공기업과 소수 경제 주체들에 의해 독점되고 있다”며 “더 이상 내항을 특정 세력과 기관들의 이익을 위한 공간으로 방관할 수 없다”고 시민행동 발족 이유를 밝혔다.

또 “공공성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야 하는 정부와 인천시는 물론 인천 시민들이 나서 내항을 미래세대에게 물려줘야 한다”며 “도시에 대한 주권자로서 권리를 갖고 있는 시민들을 대표해 공공성에 입각한 내항 재생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