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동 거주 여성 26일 4번째 확진 - 서울 금천구 제조업체 직원
상태바
부평동 거주 여성 26일 4번째 확진 - 서울 금천구 제조업체 직원
  • 인천in
  • 승인 2020.03.27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밤 부평구 부평동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추가 발생했다.

인천시는 부평동에 거주하는 여성 A씨(23)가 부평구보건소에서 받은 검체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인천의료원으로 이송됐다고 26일 밤 밝혔다.

A씨는 서울 금천구 소재 제조업체에 근무하는 직원으로 지난 23일부터 오한, 인후통 등의 증상이 나타났으며 25일 직장 동료가 확진 판정돼 26일 부평구보건소를 찾아 검체 검사를 받았다.

부평구는 1차 역학조사 결과 A씨의 접촉자 17명을 확인해 인천에 거주하는 12명에 대한 검체 검사를 실시했으며, 이중 11명은 음성으로 판정됐고 1명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타 지역에 거주하는 접촉자 5명은 해당 지역 보건소에 통보했다.   

부평구는 추가 역학조사를 통해 새로 밝혀지는 이동 동선과 접촉자도 공개할 에정이다.

26일 A씨에 앞서 미국과 유럽에서 입국한 연수동 주민(여·29), 논현고잔동 주민 (여·21), 미국인 항공사 승무원(남·57) 등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이날 하루에만 인천지역에서 4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A씨의 확진으로 인천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47명이 됐다

인천의료원 음압병동
인천의료원 음압병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