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 APEC 정상회의 인천시 유치추진위원회' 출범
상태바
'2025년 APEC 정상회의 인천시 유치추진위원회' 출범
  • 김영빈 기자
  • 승인 2024.05.27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원장에 박상기 전 제네바대표부 대사
개최도시 선정 때까지 인천 알리기 총력

 

‘2025년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 인천시 유치추진위원회’가 공식 출범했다.

인천시는 27일 시청에서 ‘2025 APEC 유치추진위원회 위원 위촉식’을 열고 27명의 위원(당연직 7, 일반직 20)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유치추진위원장은 시가 22일 위촉한 박상기 전 제네바대표부 대사이며 공동 부위원장은 황효진 시 글로벌도시정무부시장, 윤원석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 박주봉 인천상공회의소 회장이 맡았다.

유치추진위원회는 위촉식 이후 첫 회의를 열어 개최도시 확정 때까지 정부, 국회, 국민을 상대로 APEC 정상회의 최적의 개최지이자 모든 준비가 끝난 인천을 적극 알려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기로 다짐했다.

APEC 정상회의는 21개 회원국 정상과 각료, 기업인 등이 참석하는 연례회의로 2025년 부산에서 개최된 이후 20년 만인 내년 11월 국내에서 열린다.

지난 22일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2025년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 현장실사 프리젠테이션
지난 22일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2025년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 현장실사 프리젠테이션

 

외교부는 지난 20~22일 후보도시인 경주, 제주, 인천에 대한 실사를 마친데 이어 6월 7일 시도별 유치계획 설명회를 갖고 6월 중 2025년 APEC 개최도시를 선정할 예정이다.

APEC은 세계 인구의 약 40%,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약 59%, 세계 교역량의 약 50%를 차지하는 최대 규모의 경제협력체로 시는 정상회의를 유치하면 2조4,000억원의 경제적 파급효과와 2만여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