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 주민들 “화물차 주차장 폐지 공약 이행해야”... 인천경제청은 항소 예고
상태바
송도 주민들 “화물차 주차장 폐지 공약 이행해야”... 인천경제청은 항소 예고
  • 윤성문 기자
  • 승인 2024.06.10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도시민총연합회가 10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송도국제도시 9공구 화물차 주차장 폐지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인천in

 

인천 송도국제도시 9공구 화물차 주차장을 둘러싼 소송과 관련해 인천항만공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승소한 가운데 이에 반발한 주민들이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송도시민총연합회는 10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정복 인천시장과 지역 정치인들은 화물차 주차장 폐지 공약을 이행하고, 인천경제청은 공사와 진행 중인 소송에 즉각 항소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공사가 인천경제청을 상대로 제기한 가설건축물 축조신고 반려처분 취소 소송에서 승소한 이후 주민들은 불안해하며 분노하고 있다”며 “주민들이 수년간 이 현안에 어떻게 대응해 왔는지 재판부가 잘 알지 못했을 것이라는 부분이 안타깝다”고 했다.

이어 “공사는 물류 단지 인근에 화물차 불법 주박차를 방치해 화물차 주차장이 필요하다는 이미지를 심고 있다“며 ”더 이상 주민들과 대척점에 설게 아니라 물류 단지 조성을 위한 사업자 선정 시 환경·안전 문제를 고려하고 화물차 주차장 또한 이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화물차 주차장 폐지를 공약으로 걸었던 선출직 정치인들은 주민 생명과 안전에 책임 의식을 느껴야 한다“며 ”해당 공약을 즉각 이행하고 대체 부지 선정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공사는 2022년 12월 51억원을 들여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아암물류 2단지 일대에 총 402면 규모 화물차 주차장을 조성했지만 인천경제청이 인근 주민 반발 등을 이유로 가설건축물 축조 신고를 잇따라 반려하자 지난해 9월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인천지법 행정2부(부장판사 호성호)는 지난달 31일 공사가 인천경제청을 상대로 낸 '가설건축물 축조신고 반려처분 취소소송'에서 “인근 주민 민원이 있다는 사정 등 이유로 가설물 축조신고의 수리를 거부할 수 없다”며 원고 승소 판결했다.

인천경제청은 이번 소송에 대해 항소한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