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 '맛의 비밀' 완전히 풀었다
상태바
한우 '맛의 비밀' 완전히 풀었다
  • master
  • 승인 2010.03.08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은 한우의 유전체를 가천의과대 이길여암당뇨연구원과 (주)테라젠바이오연구소와 공동으로 해독한 결과, 99.9% 이상의 정확도를 가진 한우 유전자 지도를 완성했다고 8일 밝혔다.

소를 대상으로 유전체를 해독한 나라는 지난해 미국 헤어포드종과 독일 플렉비히종에 이어 한우시험장의 보증씨수소(27223번)를 이용한 우리나라가 세 번째이다.

한우 유전자지도에 의하면 한우는 약 2만2천개의 유전자를 갖고 있으며 유전체 염기서열상으로 사람과 80% 이상이 일치해 임상실험용으로 많이 사용되는 쥐(75%)에 비해 사람과 더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한우와 미국의 헤어포드종의 유전체를 비교해본 결과, 600만 개 이상의 염기서열과 23만개 이상의 유전체 구조에도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 향후 소의 외모부터 고기의 생산성, 품질, 질병저항성 등 다양한 개체 차이를 풀어줄 단서가 될 전망이라고 농촌진흥청은 설명했다.

농촌진흥청은 이 유전자 지도를 현재까지 밝혀진 다른 소들의 유전자 정보와 비교해 한우의 기원, 유전적 다양성 및 특징을 찾아낼 계획이다.

농촌진흥청은 앞으로 이러한 연구 결과를 한우 개량, 개체 및 축군별 맞춤형 사양관리, 광우병 및 열대성 수면병 저항성 등의 관련 연구와 한우 종축 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 및 제도 등에 활용하는 한편, 국제 저명 학술지에도 투고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