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위한 범국민대회 서울광장에서 개최
상태바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위한 범국민대회 서울광장에서 개최
  • 이희환 기자
  • 승인 2014.08.15 0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복식과 함께 세월호 정국 분수령될 전망


‘세월호 참사 희생자/실종자/생존자 가족 대책위원회’와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유가족 대책위원회’,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는 8월 15일(금) 오후 3시 서울광장에서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위한 범국민대회’를 개최한다.

오후 2시 반부터는 사전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가수 이승환, 인디밴드 타카피, 인디밴드 와이낫 등도 문화제 형식으로 진행될 범국민대회에 함께할 예정이다.

애초 범국민대회는 광화문광장에서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교황이 주재하는 시복식 준비에 협조하고 보다 많은 국민들이 함께 하기 위해 서울시청 앞 광장으로 옮겼다.

범국민대회는 약 2시간 진행될 예정이고, 이후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행진이 예정돼 있다. 

이날 범국민대회에 참여하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14일 15일 양일에 걸쳐 전남 10대, 전북 6대, 광주 16대, 부산 9대, 경남 11대, 울산 10대, 대전3대, 충북 4대, 충남 10대, 대구경북 13대 등 세월호버스 100여대가 올라올 예정이다.

인천의 시민사회단체들도 14일 부평쉼터공원에서 약 300여 명의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세월호 인천시민촛불문화제를 개최하고 15일 범국민대회에 대대적으로 참여하기로 결의한 상태다.
 


14일 저녁 7시부터 부평 쉼터광장에서 개최된 인천시민촛불문화제

세월호 가족 대책위는 8월 13일 청와대로 향하대 경찰에 막히자 청운동 사무소 앞 길에서 노숙을 한 뒤 14일 오전 10시 반 기자회견을 갖고 세월호 유가족들의 면담 요구를 폭력으로 저지한 경찰을 규탄하는 한편 “제대로 된 세월호 특별법‘의 제정을 위해 박근혜 대통령이 결단할 것을 촉구했다.

광화문 광장에서는 32일째 단식 중인 김영오 씨를 중심으로 416전국농성단의 릴레이 농성과 영화인들의 농성 등이 이어졌다. 

15일 서울시청광장에서 개최되는 범국민대회와 16일 세월호 유가족 600여명이 공식 초청을 받아 참여하는 교황 집전 시복식 행사가 정치권과 국민들의 여론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느냐에 따라 세월호 특별법 정국은 중요한 분수령을 맞게 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