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학교협동조합 인천에 오다
상태바
스페인 학교협동조합 인천에 오다
  • 어깨나눔
  • 승인 2018.12.25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교육청, '협동조합학교를 통해 본 새로운 교육' 포럼 열어
 

인천시교육청은 지난 12월 17일 중구 하버파크호텔에서 학생, 학부모, 교직원, 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스페인 협동조합학교를 통해 본 새로운 교육의 상상- 협동조합학교로 사회적경제와 만나다 ’라는 주제로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에서는 스페인 협동조합학교 GSD(Gredos San Diego Cooperative, 교사노동자협동조합) 관계자를 초청하여 교사가 주인인 협동조합과 학교의 연계 방안, 지역과 학교의 공동 대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주제발표에서는 Jorge de la Calle(GSD 국제교류팀장, Director of Strategic Global Development GSD Schools)씨가 스페인 협동조합학교의 사례 분석을 통해 교육협동조합의 가능성과 시사점을 제시했다.

지정토론에서 토론자 안성균 교장(산마을고등학교)은 대안학교를 통해 본 교육협동조합의 가능성 및 협동조합과 학교의 연계방안을 제안했다.

이수진 교사(인천가원초등학교 병설유치원)는 교사협동조합학교를 유아교육에 접목시키기 위한 방법과 주체에 대한 고민을 함께 나눌 수 있도록 화두를 던졌다. 

주수원 정책위원(전국학교사회적협동조합연합회)은 학교협동조합에서 협동조합 학교로 확장해 가는 새로운 길을 제시했다.

종합토론에서는 포럼에 참석한 학부모, 교직원 및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 수렴을 통해 민주적이고 협력적인 협동조합 학교가 미래학교의 모델이 될 수 있음을 확인했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교육기관에서 협동조합을 통한 공익성 강화 방안 및 학교 시설의 사회화 방안이 논의되고 있는 요즘 GSD는 공교육에서 협동조합 학교의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고 이번 포럼 개최의 의미를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