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산 조봉암 선생의 유족, '영광스러운 3월' 헌시 낭독
상태바
죽산 조봉암 선생의 유족, '영광스러운 3월' 헌시 낭독
  • 강영희 시민기자
  • 승인 2019.03.02 0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영초등학교에서 3.1만세운동 100주년 기념행사

인천시 동구는 1일 3ㆍ1운동 100주년을 맞아 창영초등학교에서 인천시와 공동으로 지난 100년의 역사를 기념하고 앞으로 100년의 희망을 기원하는 ‘제100주년 3.1운동 기념행사’를 열였다. 행사는 박남춘 인천시장을 비롯해 허인환 동구청장과 독립유공자 유족과 광복회원, 시민, 학생 등 2000여 명이 참석했다.


@박남춘 시장의 기념사


@시민사회단체 대표들이 시민주권선언서 발표

 @창영초등학교 운동장이 2천여명의 시민들로 채워졌다.

 
@행사전 100주년 기념비 제막식과 시민 100명의 추억을 담은 타임캡슐을 묻었다.

기념식은 인천의 대표 독립운동가이자, 민족지도자인 죽산 조봉암 선생의 유족이 ‘영광스러운 3월’이라는 헌시를 낭독하는 것을 시작으로 대한광복회 인천지부장과 33인의 학생대표가 함께 독립선언서를 낭독했다.
 
판소리 명창의 ‘유관순가’ 공연과 시민사회단체의 시민 주권 선언서 발표, 허인환 동구청장이 과거ㆍ현재ㆍ미래의 가치를 담은 ‘만세삼창’이 이어졌다.




 
@한 여성이 행사장 공곳을 누비며 촬영을 하고 있다. 

@허인환 구청장의 기념사와 만세 삼창 후 시가행진을 진행했다.

이어 열린 3ㆍ1운동 만세운동 재현 시가행진은 기념식 참여자 전원이 태극기를 흔들며 ‘대한독립 만세’를 외치면서 창영초등학교를 출발해 성냥박물관, 문구점거리를 지나 헌책방 삼거리입구에서 잠시 3.1만세운동 퍼포먼스가 진행되었고, 책방거리와 조흥상회를 지나 배다리삼거리, 동인천역 북광장까지 행진했다.


동인천 광장에서는 풍물패 공연과 태권도 퍼포먼스, 시민들이 손을 잡은 강강술래, 태극기 풍선 날리기, 화합을 위한 비빔밥 만들기 등의 행사가 진행되었고, 12시 정오, 중앙정부의 광화문 행사장과 연계해 동시 만세삼창을 하는 것으로 행사를 마무리 했다.
 

 
 

창영초교와 동인천 북광장에서는 태극기 만들기, 일제 감옥과 고문기구 체험 등의 체험과 함께 화도진 도서관에서 인천의 옛 사진 전시와 함께 3.1운동 100주년 기념 포스터 전시, 독립운동과 관련된 서적전시와 점자 독립선언문 등을 만나는 관련서적 전시 등이 함께 진행됐다.


@전국 각지의 기념식 현장과 중앙정부 기념식이 연계해서 정오 만세삼창을 하며 행사를 마무리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