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기천 복원' 없던 일 되나 - 진전도, 향후 계획도 없어
상태바
'승기천 복원' 없던 일 되나 - 진전도, 향후 계획도 없어
  • 윤종환 기자
  • 승인 2021.04.09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기 1년 남은 박남춘 시장 공약사업, 사실상 중단 상태
사업타당성 조사, 의뢰조차 하지 못하고 흐지부지될 판
인천시, 미추홀구 사업주체 놓고 서로 떠넘기기만
미추홀구 주민들 사업 무산 우려로 공론화 나서
승기천 복원 예시도
승기천 복원 예시도

‘승기천 물길 복원’의 청사진이 자취를 감췄다.

인천서 유일하게 도심 하천이 없는 미추홀구 주민들은 ‘사업 진행상황 및 향후 계획만이라도 밝혀 달라’는 입장이지만 현재로선 이렇다 할 진행상황도, 언제 어떻게 진행할 것인지에 대한 계획도 없다.

9일 인천시와 미추홀구에 따르면, ‘승기천 복원 사업’은 사실상 사업 추진이 중단된 상태로 언제 착공해 언제 준공될지에 대한 대략적인 구상마저도 없는 실정이다.

해당 사업이 추진되기 위해선 먼저 한국지방행정연구원 지방투자사업관리센터(LIMAC·리맥)의 타당성 조사를 받아야 하는데, 당초 지난해 연말까지 의뢰하겠다던 시는 관련 예산만 세웠을 뿐 아직까지 손을 놓고 있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리맥 조사가 완료되기까지는 통상 1년의 시일이 소요된다. 조사서 타당성이 확보된 이후에도 지방재정 투·융자사업 심사와 사업 승인, 기본·실시설계를 모두 거치려면 수년이 더 필요하다.

하지만 현재로선 리맥에 의뢰를 맡기는 것 조차 어렵다는 것이 시 관계자의 설명이다.

그는 “물길 복원 사업구간을 대체할 도로나 침수 방지 등에 대한 대책 마련이 아직”이라며 “지금으로선 대체도로를 낼 부지도 찾지 못한, 첫 구상에서 상당 부분 틀어진 상태”라고 했다.

조사를 맡기더라도 결과가 좋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약 953억원으로 추산된 물길 복원 사업비보다 침수방지시설(654억원), 하수관거(167억원), 대체도로 개설(1천826억원) 등 추가로 끼워 넣어진 사업의 비용이 더 큰 ‘배보다 배꼽이 더 큰’ 상황이기 때문이다.

가장 큰 문제는 시와 미추홀구 간 아직까지도 사업 주체가 정해지지 않았다는 점이다. 올해 초에 관련 협의가 한 차례 있었으나 의견 합의는 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시 관계자는 “사업 구간인 승기천 상류 구간은 ‘소하천’이라 사업 주체는 기초단체고, 시는 보조사업만을 펼칠 수 있다”며 “시는 미추홀구가 사업을 추진하겠다고만 하면 최대 50%의 사업비를 지원하려는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도 미추홀구는 재정 소요가 큰 탓인지 사업을 할 의지가 없어 보인다”며 “구는 시에서 사업을 맡아 줬으면 하는 눈친데 법령상 시가 주도할 순 없다”고 강조했다.

반면 미추홀구 관계자는 “승기천 (상류 구간)은 아직 소하천으로 지정되지 않았다”라며 “시는 이 곳을 소하천으로 지정해 구에서 관리토록 하려는데, 그렇게 임시적으로 하기보단 지방하천으로 지정해 (시에서 관리하는) 하류 구간과 연계·관리하는 것이 낫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시가 지방하천으로 승기천을 관리하게 되면 국비지원도 받을 수 있다”며 “아직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진 못했으나 구는 승기천 복원 사업에 분명한 의지가 있고, 구 예산도 투입할 것인 만큼 시와 협의를 이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최근 인천시 청원 홈페이지에 게제된 승기천 물길 복원 사업 관련 청원글 일부 캡쳐

시는 지난 2018년부터 오는 2023년 착공을 목표로 승기천 물길 복원 사업을 추진하겠다며 대대적인 홍보를 펼쳐 왔다. 지난 2019년 3월부터 12월까진 자체 타당성 용역을 진행키도 했다.

이 사업은 박남춘 시장의 공약 사항이자 민선7기 시정부가 원도심 균형발전 방안으로 내세운 첫 번째 사업이기도 하다.

하지만 용역 종료 시점부턴 이 사업과 관련한 공식 발표를 일체 하지 않았다. 심지어는 용역의 최종 보고회도 열지 않았다.

그동안 미추홀구 주민들은 승기천 복원이 대형 사업인 데다 각종 절차가 산적해 있으니 기다려보자는 입장을 보였으나 최근 들어 더 이상 기다려봐아 진전이 없을 것이라는 우려로 공론화에 나서고 있다.

지난 5일 인천시 청원 홈페이지에 게재된 ‘시장님, 승기천 물길복원에 대한 계획을 알려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에서 청원인 A씨는 “시장님 공약 중 하나인 승기천 물길 복원 사업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알려주시길 바란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A씨는 “시는 승기천 복원안을 거창하게 발표했지만 현재 (주민들은) 중간 상황은커녕 진행이 되고 있는지조차 전혀 알 수가 없는 상황”이라며 “시장 임기가 1년 밖에 남지 않은 지금, 무엇이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시민들은 매우 궁금하다”고 썼다.

A씨는 “미추홀구청에 진행상황을 문의하면 시청에서 나서야 한다고 하고, 시청에서 미추홀구가 추진 주체라고 한다”며 “시청 건설부서는 교통부서 탓, 교통부서는 예산부서 탓, 예산부서는 주무부서가 아니라니고 한다”고 비판키도 했다.

그는 “사업 주체를 명확히 해 주시고, 이 사업은 환경·교통 등 다양한 부분이 얽혀있으니 시청에 총괄 부서를 정해야 한다”며 “예산 확보가 어려울 경우 승기천 복원에만 방점을 두고 대체도로는 예산 사정에 따라 순차적으로 개설하는 방법을 고려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같은 청원 내용에 대해 인천시 관계자는 “이 사업은 대체도로 건설, 침수 대책 마련 등 여러 가지 부분이 얽혀 있고 다양한 부서가 함께 사업을 추진해야 하는 만큼 하나의 작업만 따로 진행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