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D 반쪽노선 합리적인 해결 방안 찾겠다"
상태바
"GTX-D 반쪽노선 합리적인 해결 방안 찾겠다"
  • 윤종환 기자
  • 승인 2021.05.04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형욱 국토부장관 후보자 4일 인사청문회서 답변
박상혁·김교흥·김희국 의원, GTX-D 노선 축소 질타
노 후보자 "서부권 교통문제 해결 창의적으로 고민할 것"
4일 열린 국회 국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노형욱 국토부 장관 후보자가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인천 청라·영종·검단·계양 및 김포 주민들의 거센 반발을 사고 있는 GTX-D 김포~부천 노선과 관련, 노형욱 국토부 장관 후보자가 수도권 서부 교통문제 해결 방안을 다각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노형욱 국토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상혁(경기 김포시을), 김교흥(인천 서구갑), 김희국(경북 군위·의성·청송·영덕군) 의원은 서부권 광역급행철도 GTX-D '김부선'과 관련한 질의를 쏟아냈다.

박상혁 의원은 “2기 신도시인 김포와 인천 검단은 서울 주변에 있는 여느 도시보다 인구수가 많음에도 서울과 직결되는 철도가 단 하나도 없는 유일한 지역”이라며 “주민들은 교통지옥의 탈출구로 (서울과 직결되는) GTX-D 노선을 기대했지만 반영된 건 축소된 번쪽노선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토부는 국가철도망계획에 김포·검단에 대한 교통대책을 반영하지 않고도 2025년이 되면 교통혼잡률이 낮아진다는 말도 안되는 예측 결과를 발표했다”며 “심지어 이 예측 결과에서조차 김포지역의 혼잡률은 248%에 달하는데 이게 말이 되느냐”고 물었다.

박 의원은 이어 “국토부는 GTX-D 노선 축소의 이유로 기존 노선과의 중복, 부동산 가격 영향 등을 드는데 그렇게 따지면 GTX-A·B·C 노선도 추진하지 말았어야 한다”며 “6월 국가철도망구축계획 확정발표 전 각 시·도지사와 실질적인 협의를 갖고, 현장에 가서 주민들의 목소리를 직접 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노 후보자는 “수도권 서부 지역 주민들의 어려움은 충분히 알았으니 고민하겠다”면서 “기회가 주어지면 서부권 교통문제 해결 방안을 적극 고민하겠다”고 답변했다.

김교흥 의원은 “GTX는 완공까지 15년 가량이 걸리는데, 계획 단계에서조차 노선에서 제외된 지역의 주민들은 얼마나 답답하겠느나”며 “인천공항행 Y자 노선 및 서울 통과 GTX-D 노선을 신설하는 게 맞고, 부동산 가격 급등 문제는 별도의 문제로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대해 노 후보자는 “인천·김포지역 시민들의 말씀을 엄중히 듣고 있으나 시안이 발표되기까지의 과정에 여러 기준이 있었고, 불가피하게 축소된 노선안이 나왔다”며 “다만 서부권 광역교통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건 확실하니 여러 방안을 창의적으로 고민하겠다”고 답했다.

또, 노 후보자는 “주민 의견을 고려치 않고 김부선이라 조롱받는 계획을 낸 이유는 무엇이냐”는 김희국 의원의 질의에 대해선 “몇 가지 기준에 따르다보니 주민 눈높이에 맞지 않게 됐다”며 “종합적으로 보고 합리적인 해결 방법을 찾겠다”고 말했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 노선도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 노선도

서부권 광역급행철도(GTX-D) 노선은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초안에 김포 장기에서 부천종합운동장을 잇는 단기노선 형태로 반영됐다.

이에따라 이 노선이 서울 강남권을 통과할 것으로 기대했던 인천 서부권 및 김포 주민들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연대해 청와대 국민청원, 기자회견, 세종시 국토부 앞 시위 등을 통해 반발을 이어가고 있다.

4일 오후에도 인천 영종·청라·루원시티 주민단체로 구성된 인천공항경제권시민연대가 서구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공항행 GTX-D의 필요성과 시급성을 계속 강조했음에도 재정이나 집값을 운운하는 것은 정부의 시각이 얼마나 근시안적인지 증명하는 것이며, 정부·정치권의 인천 패싱을 보여주는 가장 확실한 증거”라고 비판했다.

국토부는 지난달 발표한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초안에 대한 각계 의견을 수렴해 최종안을 마련하고, 철도산업위원회 심의 등의 절차를 거쳐 오는 6월 중 확정·고시한다는 방침이다.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은 국토부가 10년 단위, 5년 주기로 수립하는 최상위 철도 계획이다. 철도를 건설하려면 우선 이 계획에 반영되야 하며, 이후 예타 등 관련 절차를 거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