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 위에 담는 붓과 먹
상태바
한지 위에 담는 붓과 먹
  • 윤호영
  • 승인 2021.07.21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호영의 인물탐방]
(5) 일필휘지의 여맥 한규식

 

눈을 뗄 수 없는 손놀림.

일필휘지(一筆揮之)라 했던가!

속세에 봄은 다 지나갔는데,

아직 산속에 꽃은 남아 있으니,

하늘은 맑게 개어 있으나,

골짜기엔 그늘이 져 있다.

낮인지 밤인지 모르고 우는 두견새로,

내가 심산계곡에 살고 있음을 비로서 깨닫는다.

 

사단법인 한국서예협회 인천광역시 지회장 여맥 한규식 선생입니다.

7월11일 촬영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