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으로 부르면 오는 버스... '아이모드 버스' 타보니
상태바
앱으로 부르면 오는 버스... '아이모드 버스' 타보니
  • 오은정 시민기자
  • 승인 2021.09.08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출 3분도 안돼 도착... 환승 할인은 안돼
지난 7월 19일부터 인천 송도, 남동산단 운영

 

영종국제도시에서 운행중인 수요응답형 아이모드 버스가 지난 7월 19일 송도국제도시와 남동산단에서도 운행을 시작했다. 아이모드 ( i-MoD, Incheon Mobility on Demand) 버스는 '인천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의 일환으로 버스 배차 시간과 무관하게 수요자의 호출에 응답해 운행되는 버스다. 아이모드 버스 이용방법은 간단하다. 애플리케이션에 가입 후, 출발지-목적지를 지정해 아이모드 버스를 호출하면 아이모드 버스는 승객이 도착지로 설정한 버스정류장까지 최적의 경로로 데려다주고, 인공지능(AI)가 실시간으로 가장 빠른 경로를 탐색해 배차되는 시스템이다

 

아이모드 버스
송도국제도시에서 운행중인 아이모드 버스

 

지난 주말, 자가용은 잠시 두고 아이모드 버스를 이용해서 이동해보기로 했다. 버스 대기시간과 이동 시간을 확연하게 줄어주는 점이 가장 큰 이점으로 이야기되는 아이모드 버스는 어플을 통한 호출부터, 출발지-목적지 설정 모두 간편하게 설정이 가능했다. 

아이모드 버스 호출을 위해서는 스마트폰에 '아이모드' 애플리케이션이 설치되어 있어야한다. 애플리케이션 가입 후, 결제 수단을 등록하면 그 뒤에 바로 아이모드 버스를 호출 할 수 있다. 버스정류장 위치를 기반으로 출발지와 목적지 설정이 가능하다. 

내가 있는 곳에서 가까운 출발지를 선택한 후, 아이모드 버스를 호출하니 근처에 있던 아이모드 버스가 3분이 되지도 않아 도착했다. 아이모드 버스가 어디에 위치해있는지에 따라 대기시간은 차이가 난다. 아이모드 버스를 호출하면 QR코드 탑승권이 발행된다. 버스 탑승 시에는 발행된 QR코드를 리더기에 스캔해주면 된다. 

 

스마트폰 앱으로 호출하는 버스
스마트폰 앱으로 호출하는 버스

 

버스 대기시간도 현저하게 줄어들고, 목적지로 향하는 경로에 탑승하는 승객이 없으면 바로 목적지로 향하기 때문에 이동시간도 확실히 단축된다. 아이모드 버스의 기본요금은 최단거리 기준 7km까지 1800원이며 이후 1㎞마다 100원의 추가 요금이 붙는다. 현재 송도국제도시에서는 신규 입주 지역으로 상대적으로 교통이 불편한 송도 2동, 4동, 5동에서 운영중이다. 

 

아이모드 버스
아이모드 버스

아이모드버스는 교통이 상대적으로 불편한 신규 입주 지역의 해답이 되었지만, 스마트폰 사용이 익숙하지 않다면 애플리케이션 다운-가입-결제수단 등록까지 쉽지 않은 여정으로 보인다. 또한 환승 할인 혜택이 적용되지 않는 점에 대한 고민이 필요해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