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문화예술회관은 우리 지역에.... 인천 서구-계양구 유치전 가열
상태바
북부문화예술회관은 우리 지역에.... 인천 서구-계양구 유치전 가열
  • 윤성문 기자
  • 승인 2024.05.16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구-계양구, 문화예술 인프라 부족 한 목소리
인천시, 사업 타당성 조사 용역 이달 말 준공
인천문화예술회관 전경
인천문화예술회관 전경. 사진=인천문화예술회관

 

인천 서구와 계양구가 북부지역 문화예술회관 건립사업을 놓고 치열한 유치전을 벌이고 있다.

서구 검단 주민들이 모인 주민단체 검단신도시연합은 지역 곳곳에 현수막 50여개를 걸고 북부문화예술회관 유치 찬성 의사를 표명했다고 16일 밝혔다.

검신연합은 “검단은 인천에서 가장 젊은 도시지만 어린이들과 청소년을 위한 문화예술인프라 서비스가 매우 부족하다”며 “2026년 7월 검단구 신설 후 자체 문화예술 인프라 확충까지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있어 북부문화예술회관 유치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검단을 관통하는 인천도시철도 1호선과 가까운 위치에 공항철도, 서울9호선이 있어 교통 접근성도 양호하다”며 “북부문화예술회관 방문에 용이한 환경을 제공해 더욱 많은 지역 주민이 문화예술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검신연합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캠페인 등을 통해 북부문화예술회관 유치 운동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계양구도 북부문화예술회관 유치에 적극 나서고 있다.

윤환 계양구청장은 지난 14일 기자간담회에서 “인천 내 균형발전 역할을 위해 공연장이 미흡한 지역에 우선적인 공급이 필요하다"며 "북부문화예술회관은 계양아라온에 반드시 설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청장은 ”계양문화회관이 있지만 시설 노후로 매년 수억원의 보수비용을 투입해야 하고 대규모 공연도 할 수 없다“며 ”경인아라뱃길 인근에 건립하면 검단을 포함한 서구 주민들과 인근 계양테크노밸리, 부평구 주민까지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계양구는 올해 초 아라뱃길 중 계양구 내 7km 구간을 계양아라온이라는 명칭으로 정하고 문화·관광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 계양아라온에 북부문화예술회관 유치를 호소하는 내용을 담은 현수막을 계양구청 근처와 각 동별로 게시하고 지역 예술인연합회가 주관하는 유치 기원 서명운동도 벌이고 있다.

북부문화예술회관은 1,000석 이상을 갖춘 대규모 광역 공연장으로 지어지며 시가 직접 운영한다.

시가 운영하는 1,000석 이상 문화예술회관은 남동구, 연수구 등 남부권에 밀집해 서구와 계양구 등 북부권에는 전무한 상황이다.

시는 서구와 계양구를 후보지로 북부문화예술회관 건립 기본구상 및 타당성 조사 용역을 이달 말까지 마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