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EZ, 송도 워터프런트 사업 2차 타당성조사 의뢰
상태바
IFEZ, 송도 워터프런트 사업 2차 타당성조사 의뢰
  • 배영수 기자
  • 승인 2019.01.25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사업계획 변경해 11월 주민설명 절차 거쳐

 
인천경제자유구역청(IFEZ)이 송도국제도시의 호수와 수로를 연결해 친수공간으로 만드는 워터프런트 조성사업에 대한 2차 타당성조사를 25일 행정안전부에 의뢰했다.
 
이날 인천경제청에 따르면 경제청이 송도국제도시 워터프런트 조성사업의 B/C 비율을 높이기 위한 토지이용계획재검토 및 경제성 제고방안 검토를 마치고 2차 타당성조사를 25일자로 행정안전부에 의뢰했다.
 
2차 타당성조사는 한국지방행정연구원에서 타당성조사를 수행했으나 투자심사에서 승인을 받지 못한 사업에 대해 일부 사업계획을 변경하여 타당성 조사를 재의뢰하는 것이다. 기 수행된 조사를 토대로 사업계획 변경사항 등 분석이 필요한 부분에 한해 수행할 수 있다.
 
송도 워터프런트 조성사업은 지난해 8월 인천광역시 지방재정투자심사에서“전체적 부적정, 1-1공구는 방재사업을 감안하여 추진”토록 의결된 바 있다.
 
그러나 1-2공구는 북측수로 수질개선 사업의 시급성, 해양생태도시 조성을 통한 국제도시 위상제고 등을 감안하여 지속 추진토록 결정했었다.

이에 인천경제청은 새로 조성되는 토지 3만㎡의 위치변경(9공구 북측수로 → 6공구 호수)을 통해 경제성 제고방안으로 충분하다고 판단한 뒤 지난 11월 지역주민간담회에서 설명한 바 있다.
 
아울러 올 3월 공사착공 예정인 1-1공구는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시공사 선정을 위한 행정절차가 진행 중에 있는바 금년 3월중 사업자를 선정하고 공사를 착공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2단계 구간(인천대학교 남측)은 워터프런트 조성사업의 핵심구간으로 300척 규모의 마리나시설, 해양스포츠 교육시설 및 체험장 등 조성 일환으로 해양수산부의 ‘제2차 마리나 항만기본계획’ 및 ‘공유수면매립 기본계획’ 반영 절차를 진행 중에 있다고 경제청은 밝혔다.
 
워터프런트 사업은 전체 길이 16km 규모로 총사업비 6,215억 원이 투입된다. 1단계는 구간은 올해 3월 착공해 2023년 완공 예정이며 2단계는 오는 2021 경 추진하는 것으로 일단 가닥을 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