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장애인차별 철폐 7대 요구안 수용해야“
상태바
”인천시, 장애인차별 철폐 7대 요구안 수용해야“
  • 윤성문 기자
  • 승인 2017.04.18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장애인차별철폐 공동투쟁단 결의대회


 
장애인의 날(4월20일)을 앞두고 인천지역 시민단체들이 장애인차별 철폐를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시민사회단체, 진보정당 등 17개 단체가 모인 ‘420 장애인차별철폐 인천공동투쟁단’(420인천공투단)은 18일 오후 인천시청 앞 인도에서 결의대회를 열었다.

420인천공투단은 4월20일로 공식 지정한 장애인의 날이 오히려 장애인에 대한 동정의 시선으로 차별과 억압을 은폐한다면서, 이날을 '장애인 차별 철폐의 날'로 정하자며 구성한 공동기구다.
 
420인천공투단은 "정부·지자체가 차별받는 장애인의 절박한 현실은 외면한 채 보여주기식 행사만 열고 있다"며 "장애인이 더 이상 차별받지 않는 사회가 돼야 한다"고 호소했다.

앞서 420인천공투단은 지난 4일 ▲탈시설-자립생활권리보장 ▲장애인자립생활센터 지원확대 ▲발달장애인지원체계수립 ▲장애인이동권보장 ▲장애인평생교육보장 ▲장애인 주거권 보장 ▲체육시설 이용권 보장의 7대주제와 37개 정책요구안을 인천시에 제출했다.
 
또한, 대선주자들에게는 ▲장애등급제 폐지 ▲부양의무제 폐지 ▲장애인시설 폐지의 3대 정책을 제안한바 있다.
 
이에 시와 420인천공투단은 지난 11~13일까지 주요 의제들에 대해 1차 협의를 진행했다. 하지만 주요 요구안과 관련해 시와 일부 의견차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420 인천공투단은 ”인천시 장애인복지의 가장 큰 문제는 재정적자로 인한 예산부족이 아니라 장애인복지예산에 대한 축소와 배제“라고 지적하며 ”이에 우리의 요구안 관철을 위한 투쟁대회를 개최한 것이며, 20일, 21일에는 광화문에서 전국적인 집회를 1박2일간 벌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