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감 선거에 아이들 미래 달렸다
상태바
교육감 선거에 아이들 미래 달렸다
  • master
  • 승인 2010.05.17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자치제가 복원된 지 19년 만에 처음으로 전국의 모든 시·도 교육감을 직선으로 뽑는 6·2 지방선거가 다가왔다. 각 시·도 초·중등 교육을 총괄하는 교육감은 아이들의 급식문제부터 고교 평준화와 특수목적고 설립 등에 이르기까지 교육현장을 실질적으로 관장하는 권한을 지니고 있다. 따라서 어떤 교육감을 뽑느냐에 우리 아이들의 미래가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학부모뿐만 아니라 아이들의 미래를 소중히 여기는 유권자라면 모두 관심을 갖고 적극 참여해야 할 것이다.

하지만 한 여론조사기관의 조사 결과를 보면 걱정이 앞선다. 교육감 선거에 대한 관심이 지나치게 낮기 때문이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교육감을 뽑는다는 사실을 모른다는 응답이 28%나 되고, 4명 중 3명꼴로 교육감 예비후보 가운데 아는 사람이 한명도 없다고 응답했다. 또 교육감의 중요 권한이 무엇인지 알지 못하는 이도 70% 가까이 됐다.

이런 무관심이 어떤 결과를 빚는지는 비리 혐의로 구속된 공정택 전 서울시교육감이 생생히 보여줬다. 지난해 서울시민들의 무관심 속에 ‘반전교조’의 기치만으로 당선된 공 교육감은 교장 승진 등의 대가로 수천만원을 챙기는 등 불법 비리를 저질렀고 서울시교육청을 전국 공공기관 가운데 가장 부패한 기관으로 만들었다. 아이들을 일제고사 등 끝없는 경쟁체제로 내몰고 특권층을 위해 국제중 등 특수학교 설립을 강행한 것도 그였다. 서울시 교육은 엉망이 됐지만 학부모들로선 속수무책이었다.

이런 사태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하는 것은 유권자들의 권한이자 의무다. 유권자들의 선택에 따라 우리 아이들을 불행의 늪으로 빠뜨리고 있는 경쟁지상주의 교육에도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 모든 아이들이 눈치 안 보고 친구들과 따뜻한 점심을 함께 먹을 수 있고, 선생님들이 새로운 교육을 위해 다양한 실험을 할 수 있는 행복한 학교도 불가능한 일이 아니다.

그러려면 누가 우리 아이들을 행복하게 해주고 한국 교육의 질을 높일 후보인지 꼼꼼히 살펴보는 일부터 시작해야 한다. 특정 정당이 부추기고 일부 후보들이 내걸고 있는 낡은 색깔론에 휘둘리지 말고 후보들의 정책을 판단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 유권자들의 관심과 참여만이 우리 교육을 변화시키고 아이들의 미래를 지킬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