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LNG 누출 반복···"주민안전 감시단 구성해야"
상태바
인천 LNG 누출 반복···"주민안전 감시단 구성해야"
  • 윤성문 기자
  • 승인 2017.11.20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평화복지연대 "주민들이 직접 감시·확인해야"

인천지역 시민단체들이 최근 LNG 가스누출 사고 은폐 의혹<11월 12일자 보도>으로 논란이 된 인천LNG기지에 대한 주민안전 감시단 구성을 요구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와 인천여성회 연수지부는 20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사건으로 드러난 문제들은 임기응변식 대책이 아닌 근본적 해결 대책이 필요하다"며 "민관 공동 주민안전 감시단을 구성하고 활동 모두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이곳에서는 2005년 가스누출, 올해 초 불거진 탱크 기둥 균열, 이번 가스 누출 사고 등 알려진 사고만 벌써 세 차례나 된다"면서 "지난 가스누출 사고 이후 안전협의체가 운영돼 왔지만, 분기별로 운영되고 내용도 공개되지 않아 실효성에 대한 문제도 제기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곳 기지는 주거지역과 불과 2km 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며 "인근 주민들은 매번 언론을 통해서 뒤늦게 사고 내용을 접하며 불안에 떨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들 단체는 이후 관련 조례 제정 및 법 개정등을 위해 제정당과 토론회를 개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5일 연수구에 위치한 한국가스공사 인천기지본부 LNG 저장탱크 1호기에서 영하 162도의 LNG가스가 5분간 흘러 넘쳐 누출됐다.

사고는 LNG를 선박에서 저장 탱크로 옮기던 중 10만㎘ 용량의 탱크가 가득 찬 사실을 모른 채 LNG를 계속 넣은 게 주요 원인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공사가 사고 당일 화재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을 돌려보낸 사실이 알려지면서 사고 은폐 의혹 논란이 일었다.

공사는 1호기 내부의 정밀점검과 보수·보강에 13개월이 소요되고 27억원이 들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