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기 인천시정부의 정무직 인사 적폐 척결해야"
상태바
"지난 6기 인천시정부의 정무직 인사 적폐 척결해야"
  • 김영빈 기자
  • 승인 2018.07.16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기업과 출자·츨연기관 10여명 거론, 인사청문회 도입 촉구-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평화복지연대가 박남춘 인천시장(민선 7기 시정부)에게 유정복 전임 시장(민선 6기 시정부)의 인사 적폐를 청산할 것과 인사청문회 등 검증시스템을 도입할 것을 요구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16일 논평을 내 “6기 시정부 시절 정무직으로 취업하면서 논란이 된 인사들이 자리를 그대로 지키고 있다”며 “7기 시정부는 이들에 대한 재신임 여부 등을 명확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6기 시정부는 출범 전반기에는 유피아(유정복 측근+마피아), 김연제(김포·연세대·제물포고), 김성제(김포·성균관대·제고) 등 보은·코드·편중인사 논란을 자초했고 후반기에는 회전문 인사(측근 돌려막기)라는 비판을 면치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이처럼 비판의 중심에 섰던 인물들이 지방정권이 교체됐음에도 7기 시정부와 호흡을 맞추겠다며 자리를 유지하면서 인사 적폐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며 “이런 논란이 반복되지 않으려면 시장이 임명한 정무직은 시장이 바뀌면 동반 사퇴하는 제도 도입이 필요한데 이러한 제도가 없는 현재의 상황에서는 스스로 거취를 선택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언론보도를 인용해 청산해야 할 유정복 시장 시절 인사 적폐로 공기업 중 인천관광공사, 인천도시공사 사장과 인천교통공사 사장, 출자·츨연기관 중 인천의료원장, 인천문화재단 대표 및 사무처장, 인천관광공사 마케팅본부장 및 전 마이스사업단장, 인천종합에너지 상임이사 및 자문역, 인천시체육회 상임부회장, 인천로봇랜드 대표, 송도국제화복합단지 대표, 인천스마트시티 대표 등을 지목했다.

 이 단체는 “박남춘 시장이 공약한 것처럼 시민들과 진정으로 소통하는 시정부가 되려면 과거와 같은 인사 관련 우려와 논란을 반복하지 않아야 한다”며 “시는 현재 정무경제부시장에 대해서만 ‘인사간담회’를 거치고 있는데 그 대상을 공기업 사장과 출자·출연기관 대표이사로 넓히고 ‘인사청문회’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박남춘 시정부도 정무경제부시장과 대변인을 내정해 놓고 공모 절차에 들어가 형식적 정무직 인사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데 더 철저한 검증을 거쳐 공정한 인사를 실시하기 위한 ‘인사청문회’ 등의 제도를 도입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