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스마트도시 통합플랫폼 공모 선정
상태바
인천시, 스마트도시 통합플랫폼 공모 선정
  • 김영빈 기자
  • 승인 2020.02.12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도시통합운영센터에 군·구 CCTV관제센터와 연계한 통합플랫폼 구축
범죄·화재 등 긴급상황 발생하면 경찰, 소방, 관계기관과 관련 영상 공유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운영 흐름도(자료제공=인천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운영 흐름도(자료제공=인천시)

 

인천시가 국토교통부의 ‘2020년 스마트도시 통합플랫폼 기반 구축사업’ 공모에서 최종 선정됨으로서 국비 6억원을 확보했다.

시는 공모 선정에 따라 12억원(국비 6억원, 시비 6억원)을 들여 시 도시통합운영센터에 군·구 CCTV관제센터와 경찰, 소방, 관계기관을 연계하는 통합플랫폼을 연내 설치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통합플랫폼은 범죄, 화재 등 긴급 상황이 발생할 경우 시 전역에 설치한 1만3,700여대의 CCTV를 활용한 관련 영상을 시 재난상황실, 경찰 112상황실, 소방 119종합상황실, 법무부 위치추적관제센터 등과 공유함으로써 신속하게 대응하는 시스템이다.

이러한 통합플랫폼이 구축되면 범죄예방, 범인검거, 화재 상황 파악, 119 신속 출동을 위한 최단 경로 제시 등 다양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통합플랫폼 지역특화 서비스로 인천항만공사와 연계한 버스정류소에서의 연안여객선 운항정보 표출, 안전 귀가를 위해 군·구 CCTV관제센터와 연계한 안심버스정류소 지정 등도 추진키로 했다.

유시경 시 스마트도시담당관은 “시는 송도국제도시 스마트시티 사업을 통해 지방정부로는 유일하게 통합플랫폼을 개발하고 운영한 경험이 있다”며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광역형 표준 통합플랫폼 모델을 제시하고 시민들에게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