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부평갑 홍미영 단수공천 뒤집어 경선 재결정
상태바
민주당, 부평갑 홍미영 단수공천 뒤집어 경선 재결정
  • 윤성문 기자
  • 승인 2020.02.26 0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천재심위, 탈락한 이성만 예비후보 이의신청 받아들여 경선 지역구로 재지정

더불어민주당 공천재심위원회가 25일 부평갑 선거구를 경선지역으로 재지정했다. 지난 21일 연 공천관리위원회에서 홍미영 예비후보를 단수공천으로 확정한 후 4일만에 뒤집은 것이다.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21일 부평갑선거구에 홍미영 전 부평구청장, 서구갑 선거구는 김교흥 전 인천시정무부시장, 미추홀갑은 허종식 전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 중구·동구·강화군·옹진군은 조택상 전 동구청장 등 4명을 단수후보로 공천했다.

이에 대해 부평갑 선거구에 예비후보 등록을 한 이성만 전 인천시의회 의장이 이의신청을 제기했고, 공천재심위원회는 25일 회의에서 이의신청을 받아들여 경선 선거구로 재지정했다. 

민주당 공천재심위원회가 이의신청을 받아들인 것은 인천지역 민주당 국회의원들이 집단 반대에 나섰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송영길·홍영표 의원이 주도적으로 나서고 박찬대·신동근·유동수·윤관석 의원 등이 이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인천여성연대는 25일 밤 성명을 내고 여성 유권자를 무시하는 행태이며, 퇴행적인 결정이라며 민주당의 재결정을 비난했다.

인천여성연대는 성명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성인지 감수성이 결여된 인재를 영입하고 후보자를 내세우는 것도 모자라 지역구 여성후보 30% 공천 약속도 지키지 않았다.”재심을 통해 이 결정을 번복한다는 것은 여성후보 30% 공천 의지가 없다는 것이며, 남성중심정치를 더 확고하게 다지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과 함께하는 인터넷 뉴스 월 5,000원으로 소통하는 자발적 후원독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