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 늦은 골목길에 등대처럼 불 밝히다 - 오아시스다
상태바
밤 늦은 골목길에 등대처럼 불 밝히다 - 오아시스다
  • 강영희
  • 승인 2020.10.27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희의 문화 오아시스 이야기]
(14)'문화공간 노닐다'의 함께 노니는 꿈의 공간

버스를 타고 가니 생각보다 멀지 않았던 공간이었다. 잠시 찾아갈 곳을 핸드폰으로 살피는 중에 이미 내릴 정거장이 지나고 나서야 그걸 알았다. 그나마 시간 여유를 두고 나와서 걷기 시작했는데, 현관문을 이어 붙여 벽처럼 세운 곳을 지나 다양한 중고자판기들이 장식인 듯, 홍보인 듯 늘어선 길을 지나니 나타난 골목 하나, 길 병원이 이정표가 되어주는 지역이 나타났다. 높은 아파트가 양쪽에 기둥처럼 있어서 그 가운데 다세대 주택들이 늘어서 있었고, 작은 가게들도 오밀조밀 있었다. 큰 길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커다란 벽화가 눈에 들어왔다. “ 문화공간 노닐다.”(이하 노닐다’)

 

'문화공간 노닐다' 야외 벽화는 '범죄 없는 안전한 거리 만들기' 일환으로 그려졌다고 한다.
'문화공간 노닐다' 야외 벽화는 '범죄 없는 안전한 거리 만들기' 일환으로 그려졌다고 한다.

 

골목길을 좀 걸어 올라가니 벽화가 꽤 크게 그려져 있었다. 구멍가게 같은 공간에 정성들인 여러 소품들이 눈에 들어왔고, 배너 하나가 오아시스 프로그램을 설명하고 있었다. 사진 몇 컷을 찍고 카페 안으로 들어가니 대형 TV와 벽을 채운 책들, 한쪽으로는 카페 주방이 자리하고 있었다. 잠시 후 카페 주인이 나와 인사를 나눴다. 공간을 찾고 사진을 찍다가 전화를 하던 한 청년을 지나쳤는데 그가 바로 이 공간의 대표 이학정씨였다. 커피 하나를 주문하고 기다리는 동안 한 테이블에 중년의 여성들이 하나 둘 씩 자리를 채웠고, 알고 보니 책모임이 있는 날이라고 했다.

 

'달빛마을축제'를 통해 마을을 밝히는 일을 하고 있다.
손맛 폴폴 메뉴들이 착한 가격에 제공되고 있다.
목요일 오전 10시. 책모임이 진행된다.
화장실로 가는 작은 야외공간에서는 화분과 텃밭, 나무도 있다. 그들에 꽃이 핀 계절이 궁금해진다.
이학정 대표의 작은 작업실.

 

주인장 덩치에 비해 작아 보이는 사무실 공간에는 각종 비품과 함께 몇 대의 컴퓨터가 있었고, 화장실이 있는 곳은 의도치 않게 나무와 꽃이 있어 꽤 익숙하고 정겨운 마을의 뒤뜰이 보였다. 사람 하나가 지나갈만한 좁은 골목 같은 카페와 외벽 사이 공간을 갤러리로 꾸미고 있다고 했다.

'노닐다'는 '마을거점공간'으로 '문화놀이터'로 자리잡는 과정에 있다. 천개의 문화 오아시스는 이런 활동에 작은 마중물이 되어주었다고 한다.

 

오전 9시부터 밤 10시까지 운영되는 공간은 카페를 닫고 나서도 새벽 1시까지 전등을 켜둔다고 한다. 6년전 구월동에 살게 된 그는 고층아파트를 양 쪽에 둔 빌라촌이 있는 이 지역이 의외로 낙후되어 주민들이 소외감을 느끼고 있는 지역이라고 했다.

2018년 인천문화재단에서 진행한 문화기획자 양성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 그는 그 과정에서 이 마을 골목이 어둡고 위험한 거리로 인식되고 있는데 이를 바꾸는 기획을 하게 되었고, 2018년 말 이 공간을 마련해 음악을 틀고, 전등을 늦은 시간까지 밝게 켜 두는 것으로 공간 운영을 시작했다고 한다.